LaNext라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서 LA공항의 국제선전용 터미널인 톰브래들리 터미널이 대대적으로 리노베이션되고 있습니다. 기반공사와 그리고 신규건물 공사를 걸쳐 2013년 중반에 신청사 부분이 새로 개관 하였으며 이로인해 지방 버스터미널 같던 LA 터미널은 과거로 남게 되었고 지난 3-4년간 LA공항을 이용하면서 공사로 인해 불편을 겪으신 분들은... 드디어 불편을 끝을 보게 되었습니다.

특히 항공기 이동이 매우 빡빡해져 브릿지에 접근하는데도 토잉카를 쓰거나 택싱을 돌아서 해야하거나 혹은 버스로 별도 외부 터미널을 사용해야 하는 일이 잦아지는등... 은 이제 다행히도 드물어지게 되었습니다.

톰브래들리 터미널은 1980년대 지어진 터미널인데 초기에 왜이렇게 크게 지어냤고 욕을 바가지로 얻어 먹었으나 90년대가 되자 터미널이 이미 포화 그런말은 쏙 들어가 버렸고 최근에 터미널 확장공사를 하자 비슷한 얘기가 나왔다고 ㅎㅎ 단 이번공사로 면세점이 전보다 혁신적으로 늘어나서 아마도 비용이 상당히 메꾸어 질듯..

저 Y자 조형물은 램프쪽 미관 공사의 일환으로 된것인데 이것 말고도 대기장소 캐노피 공사등도 하였습니다.







터미널 안쪽입니다. 좀 어두운 느낌이고 유리만 강조한것이 아니라 건물 자체의 건축라인도 강조가 되고 있어 아시아의 유리중심의 건물과는 살짝은 다른 느낍입니다. 전 터미널에 비해 공간감은 비약적으로 향사되었고 당연히 분위기도 업그레이드가 되게 되겠습니다.

라운지는 이당시에는 스타 라운지만 개장헀던 것으로 기억을 하는데 지금은 스카이팀 라운지도 개항한 상태입니다. 사진으로 확인한 봐로는 인테리어는 좋아졌지만 음식의 선택폭등은 여전히 부족해 보입니다. 하지만 전 라운지에 비해 공간이 비약적으로 늘어났고 아래 푸드코트가 도열해 있어 배고프면 그곳에 가서 먹으면 되겠습니다.


입국 승객은 2층 복도를 통해서 입국 심사장으로 향하게 됩니다. 이당시에는 입국 심사장은 구청사를 사용하고 있었으나 최근 2015년 방문시에는 입국/출국 심사장이 신규 청사 개장을 하였습니다. 단 이 신규개장이 입국 심사줄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슬픈사실...

좌석도 충분히 배치되어 있으며 센스있고 콘센트가 좌석에 내장이 되어있습니다.

입국 승객용 2층복도입니다. 

건물 디자인 자체는 1자형 건물로 기존의 있던 터미널 서측에 지어진 것이며 기존 건물이 다 철거되면 그쪽으로도 탑승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터미널 자체는 개장할 곳은 다 개장한듯 합니다. 추가 탑승동 계획도 있는듯 하지만 아직 디자인이 승인이 나지는 않은듯 합니다. 다리타고 건너가는 방식의 컨셉을 보여주긴 했습니다만 컨셉 뿐이였던듯 합니다.

면세점이 넘사벽으로 늘어나서 공항에 일찍와서 지루할 일은 없어졌습니다.



이러한 삼성에서나 할거같은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전시물이 많이 있습니다 정작 잘 보이는데 있으면 좋을듯한 비행 전광판이 이상한데 붙어있는건 에러...


디스플레이 전시물 보며 멋있긴 한데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업데이트 하기를 바랄뿐입니다.

인천공항같은 탑승구를 디자인입니다만 단 브릿지 자체는 유리가 아니고 그냥 통로이며 이 신청사에서는 입국 승객이 2층으로 이동하게 됩니다(인천은 1층). A380이 많이 취항하는 공항중 하나라 A380 주기 가능 게이트가 상당 수 있으면 앞으로도 더 늘어날듯 합니다.


아래는 대한항공 주간출발편 KE018편 탑승 사진입니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이편은 항상 푸쉬백 택싱까지 시간이 엄청오래 걸리더군요...


7611 대한항공A380 1호기 입니다.



이시점부터 이코노미도 무드 라이트를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