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 간염을 공부하다... 치료제가 토나올정도로 많아서 자꾸 까먹다 보니... 정리할때가 된듯하여

삽질을 감행하였다. D가 2개인 것을 놓쳐 억지로 우겨넣은 것은 무시하도록 하자~ 갑자기 반말투다...


GESA(Gastroenterologist Society Australia)가 발행한 2016년 C형 간염 치료 컨센서스를 바탕을 제작하였습니다. 혹이라도 에러가 있다면 답글을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Quick Summary on how PBS(Pharmaxceutical Benefits Scheme) Works:


-Normal Patient pays up to 35.40 per medication (unless brand premium exists in which case this lifts thhe ceiling by amount of brand premium/therapeutic good premium)

-Concenssional patient pays yr to 5.80 per medication.


-These prices are called patient contribution. These amounts are recorded against Medicare Safety Net. Note there may be some additional charges such as mark up imposed by pharmacy, dispensing fee etc. All these may be recorded against safety Net EXCEPT Allowable Extra


-Therapeutic Goods Premium = Brands Premium (kind of)


-Once 'Safety Net' amount recorded exceeded a) normal patients pay max 5.80 per medication. b)concessional patients pay nothing.


-All threshold and prices are adjusted yearly and becomes effective 1st of January of every calendar yea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Herpes Zoster of Maxillary Branch of Trigeminal Nerve

Male in early 20s presented with two red raised masses on medial aspect of left eye. He reported having bad flu for 2 days prior to presentation. There was pain only on palpation. Patient tried to cleaned the area with antiseptic and tried topic antibiotics which did not work. Masses continue to increase in size and after 24 hours light yellow coloured vesicles developed. Vesicles contained clear fluid.

Patient was treated with Valacyclovir t.d. for 7 days. Patient reported immediate abatement of pain within 24 hours of starting medication. Vesicles begin to disappear from 48 hours after initiating therapy. By 7 days from therapy most visible lesions have disappeared. Patient had some tingling sensations for 3 weeks after episode.

Patient had his eyes checked for potential corneal involvement and no abnormality was found.


20대초반의 남자 환자가 좌측눈 중측에 2개의 적색의 환부를 develop했다. 이 환부가 나타나기 이틀전 심한 감기증상을 가졌었다. 환부를 촉진시에만 통증이 유발되었다. 환부주위를 sterile 생리식염수를 세안하고 국소 항생제를 사용했으나 증상 개선이 없었다. 환부의 크기는 계속 증가 했고 옅은 노란색의 소낭이 24시간뒤에 나타났다. 소낭의 내용물은 투명했다.

환자는 Valacyclovir 하루 3회 7일동안 복용을 하였다. 복용 24시간후 통증이 바로 감소 했다. 소낭은 복용 48시간뒤 정도부터 사라지기 시작했다. 복용 7일뒤 대부분의 환부는 정상화 되었다. 발병 3주동안 약간의 간지러움이 있었다.

안검사를 통해 눈내부의 이상이 없음이 확인이 되었다.


교육목적외의 아래 사진의 무단 복사를 금지 합니다.

Use of below picture for non-educational purpose is not permitt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Text only PDF version available on request
Use of this text for publication purpose; please contact me via email
z3249544@unsw.edu.au


호주에서 의과대학가기

Applying for Undergraduate Medicine in Australia

혹시라도 호주에서 의과대학에 진학 하시기를 원하는 
분들을 위하여 그나마 부족한 정보를 가지고 글을 한번 써볼까 합니다.

우선 호주기준 유학생을 기준으로 설명 드리겠으며, 상세 입학 절차에 있어서는 호주의 신남웨일즈 대학교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이하 UNSW]기준으로 설명 드리겠으며, 타 대학교 입학 절차의 경우 그냥 흝는선이 될 것 입니다. 또한 현지학생의 입학절차 또한 유학생의 절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점 인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아래 정보가 항상 정확하거나 계속 적용된다는 것을 장담하지는 못하는점 [특히 인터뷰에 관한것이나 입학 최소기준] 인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In case anyone is interested in doing Medicine course as undergraduate. Please note that as I am an international student, focus will be primarily on the international student[in Australia] but I must mention that local student application is not too different.

Further application process will be focussed on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only as this is the only university I have more reliable information regarding this issue. Thus, application process for other university will be just glossing over the requirements. Plase note that although the best of the care has been taken care tare to make sure everything is correct this information is not neccessarilly all correct and up to date.


가능한 대학교 Possible Universities
대부분의 대학교는 5년 과정이며 UNSW는 6년 일부는 7년

Most universities run 5 year course but some may run for as long as 7 years. UNSW is 6 years due to research year.


Queensland

  • Queensland University of Queensland
  • Bonds University(Private)
  • Griffith University

New  South Wales 

  • UNSW -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2-3년뒤 부터 졸업시 MBBS 와 함께 Bs Sci를 동시 수여한다는 소문이 있음.
  • JMP(Joint Medical Program) - University of New England & Newcastle(Permanent Resident or Citizen]
  • University of Western Sydney
  • University of Sydney[as a combined degree]
  • University of Wollongong
  • University of Notre Dame

Victoria

  • Monash university
  • Melbourne University(성적 위주 경향이 강함) - MD program으로 졸업시 Bs Sci동시 수여 예정
South Australia
  • University of Adelaide(술을 잘마심)

Western Australia
  •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이게 거의 완전한 리스트입니다. This is near- exhaustive list of all the unis.


입학절차Application Process

1. 유맷:UMAT(Undergraduate Medicine and Health Sciences Admission Test 의대및 건강과학계 입학 시험).

본 시험은 대부분의 대학에서 요구하며 경우에 따라 유학생은 제외하는
(정확히는 UNSW에 지원하는 연도에 호주/뉴질랜드에 체류하고 있지않다면 면제라고 하더군요. 또한 서류상으로 요구하더라도 그다지 비중을 주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시험 자체로서는 일종의 독해, 추론, 해석 능력등 일반적인 고등하교 시험 즉 상위학교시험[HSC]에서는 시험되거나 배양할 수 없는 기술의 시험의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시험은 단 하루에 전국 각지에서 치루어 지며 해외 시험여부는 확인불가입니다. 신체적으로 상당히 지치는 시험이기도 한 유맷 시험은 대략 3시간이 걸리지만 입실 출실 절차를 비롯 휴식시간 까지 감안하면 4시간이상은 족히 걸립니다. 


우선 시험의 대략적 구조입니다.


Section 1: Logical Reasoning and Problem Solving

  • Number of questions: 48
  • Time in minutes: 70
  • Materials in this Section are drawn from a wide variety of general sources and are based on a brief text or piece of information presented graphically.  Questions assess your ability to comprehend, draw logical conclusions, reach solutions by identifying relevant facts, evaluate information, pinpoint additional or missing information, and generate and test plausible hypotheses.


Section 2: Understanding People


  • Number of questions: 44
  • Time in minutes: 55
  • Section 2 assesses the ability to understand and think about people. Questions are based on a scenario, dialogue or other text representing specific interpersonal situations. Most passages will have several questions.The questions assess your ability to identify, understand, and, where necessary, infer the thoughts, feelings, behaviour and/or intentions of the people represented in the situations.


Section 3: Non-verbal Reasoning


  • Number of questions: 42 
  • Time in minutes: 55
  • Questions in this Section may be of several kinds. All are based on patterns or sequences of shapes and are designed to assess your ability to reason in the abstract and solve problems in non-verbal contexts.




신남 웨일즈주의 모든대학은 유맷을 기본적으로 요구합니다. 유맷준비는 비공식 유맷 코스등을 통해서 할 수 있습니다.(예 www.f2fumat.com.au) 하지만 모든 학생에게 이 코스가 효과적이지는 않으며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음을 기억 하시기 바랍니다. 기왕 할 것이라면, 이런종류의 시험에 정말로 문외한인 경우 11학년에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이유로는 11학년때부터 배우기 시작하면 모든 기술들이 자기 자신의 사고방식과 융화되어 효과적인 결과를 낼 확율이 높기 때문입니다. 늦게 시작하는 경우 자신의 사고방식과 이 새로운 기술들이 사우면서 시간낭비와 혼란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7월 25일 즈음이 시험일임으로 등록은 빨리 할 수록 좋습니다.
단 12학년 이상의 경우만 유맷을 볼 수 있다는 점 기억 하시기 바랍니다.[하지만 문제집은 언제라도 주문할 수 있습니다] 커트라인이 150점(300점 만점 기준으로, 섹션당 100점)이라는 소문도 있으나 신빙성있는 소문은 아닌듯 합니다.


UMAT:
Most university requires this test. There is some unconfirmed claim that UMAT is not required for international student. Official ruling is that if you were not in Australia/NZ in the year you are applying for UNSW med, then you are exempted from it.

UMAT test itself aims to test comprehnsion, inference and investigative ability which is usually not tested or cannot be garnered in HSC course. The test takes approximately three hours but realistically including all the administrative time it can take more than 4 hours. Thus it is very exhaustive test. It is also notable UMAT test is only done once a year

All the New South Wales' undergraduate medicine course requires UMAT as compulsory admission guide. There is preparation course out there but it is not effective for all and sometimes result in negative effect. This happens when if a person tries to fit a question into what they ahve already learnt- this should be avoided as UMAT can be flexible and can change contents over time whilst courses base it on the previous years. If you really want to prepare begin in Year 11 so that you can absorb information over longer period of time, this way you are most likely to have skills incoporated into your thinking process rather than inhibiting your real skills.

Exam is done around 25th of July, so apply early in the year is good. From my memory the registration open around in April and whole process is done through the internet. You can only sit the exam if you are in year 12 or higher. However, you should remember that practice booklet can be ordered at anytime. There is also a claim that minium cut line 150 but this has never been confirmed.


2. 대학 등록/University Application

호주내에서 공부하는중인 유학생인 경우 대부분 각주의 대학 입학처를 통해 등록할 것을 요구합니다. 호주외에 기거중인 유학생인 경우 대학을 통한 입학등록만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어떤경우 특히 University of Western Sydney의 경우 호주에 기거중인 유학생이라도 의대에 한해서는 대학 입학처와 직접 등록을 동시에 요구할 수도 있습니다. [비 영어권 국가에서 공부를 한 경우] 대학에 직접등록하는 경우 등록비는 대략 100불정도가 듭니다.

이 외에도 대부분의 대학이 별도로 의과대학부에 신청서를 요구 합니다. 어떤경우에는 각 주의 대학 입학처에 해당 대학교를 Preference로 설정을 했는지 안했는지에 따라 관심도를 결정하기도 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신청서를 대신하는 대학은 University of Sydney가 있습니다

 If you are a local student all you need is usually registration through state university admission centre such as UAC and VTAC. However, if you are international quite a lot of universities require application direct to universities on top of application to state admission authorities. This usually costs about 100 dollars or so. Notable excpetion to this is UNSW which has quite a large pool of international student and apply different rule in selecting international student.[i.e. they don't require direct application unless you have studied outside Australia].

Other than this you are also expected to register your interest through School of Medicine at relevant univiersities. However, this is not always the case. For example, University of Sydney determines intrest by checking if one has put its course as preference in the UAC preference form[which you can access from end of August]


3.인터뷰/Interview

대부분의 대학이 인터뷰를 요구합니다. 단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인터뷰는 몇년내로 사양길을 걸을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현지 학생 인터뷰의 경우 거의 UMAT과 예측 UAI에 근거하여 인터뷰 합격자를 선발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모든 인터뷰는 3명정도의 패널이 질문하는 형식으로 이루어 지며, 학교내에서 행해집니다. 교통비는 학교측에서 제공해 주지않습니다.

UNSW의 국제학생의 경우 공부한 국가를 막론하고 1월달경에 전화 인터뷰를 실시합니다.  서류가 들어오는대로 진행을 해준다고 합니다. 11월달에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Most universities have interview system although there are some rumours that interview system will disappear. Most interview is done by 3 people panel and is done at the university ground.

In case of UNSW, international students have interview over the phone.


4.기타/Others

뉴질랜드출신 유학생이나 뉴질랜드 출신 학생 그리고 말레이시아 싱가폴계 학생이 많다는 것도 주목 할만한 사실입니다.

There are quite handful of N.Z. student and often N.Z. Korean studen[international]. But what is more amsing is there are plethora of Malaysian and Singaporean students.


자세한 등록 절차 Detailed Application Process-UNSW

더욱 자세한 내용은 For more details: www.med.unsw.edu.au

웹사이트에 나와있지 않은 전화번호는 Telephone Number: 61-2-9385-8765입니다.



등록에 필요한 서류는 7/8월경에 필요한 서류를 웹사이트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 현지학생은 9월 28일즈음마감, 유학생은 11월 28일즈음 마감입니다. 유학생은 이 시기에 인터뷰가 행해지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일찍 서류를 낸 경우]. 유학생의 경우 서류를 9월말경에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그 이유로는 웹사이트에 근거한 정보에 의하면 유학생 서류과정의 선착순이기 때문에 일정 수준이 도달하면 그 이후에는 서류를 받지 않는다는 식의 내용이 있기때문입니다. 특히나 나중에 내면 시험걱정까지 하면서 내려면 더욱더 신경이 쓰이겠죠... 이 부분은 다른 지원학생을 통해서도 확인이 된 부분으로 웬만하면 원서는 그냥 빨리 집어넣는 방향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유학생의 경우 입학절차가 약간 유연한 관계로 12월 초/말경에 성적이 나온뒤에 전화를 한 두번 넣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유학생의 경우 공부한 장소를 막론하고 전화인터뷰만을 하며 그 시기는 1월초가 제일 유력합니다.

Required documents can be obtained from the website around in July/August time. Local student must submit the form by end of September whereas international has til the end of November. However, it is better to put it in early as there is a quota for international students according to the website. Interview itself takes place in September-October time for local and international is done mostly in January[so called second round interview].

For international students, it is worth giving Faculty office a call in the mid-December to confirm your application. Do not bother them too much as my friend did. They have enough works without your phone calls. Also All international students does phone interview not in-situ interview.


서류전형/Application Form
서류에는 일반적인 내용[이름, 예상 UAI등]외에도 여러가지 질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질무은 상세하다기 보다는 상당히 폭넓은 질문을 포함합니다. 질문으로 보건데 입학관리처장이 보기 원하는 내용은 아마도 한 사람의 배경 그리고 인생관들을 살펴보는 질문들로, 천천히 생각해보고 개념화하여 쓰는 것이 좋습니다.

즉 단단한 주장라인과 논리적인 방법으로 글을 풀어나가야 하며, 답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입학처장이 무엇을 원하는지 생각하면서 또 가능하며 고리타분한 노선은 피해서 쓰는 것이 좋습니다.

국제학생과 현지학생의 질문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Application requires more than just your predicted UAI or name. It contains a lot of open questions which is designed probe into your background and your point-of-view in life. Thus it is best to answer these questions after having a thought about these issues and consolidating into logical sequence of ideas. This way you can prevent yourself from baffling on. Also try to write something that is not cliched and thus would be noticed by assessor of your applcation.

In terms of questions I believe there is not much difference between international and local application.



인터뷰/Interview
인터뷰는 현지학생 인터뷰나 국제학생이나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주목할 만한 점은 현지학생 인터뷰의 경우 호주가 다민족 국가라는 점을 감안하는 질문도 하는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국제학생의 경우 이런질문은(즉 당신이 이사회에 효과적으로 적응 할 수 있겠습니까?)하지 않는 편입니다.

인터뷰도 준비 코스가 있지만, 아마도 다음과 같은 종류의 질문을 생각해보면서 자기의 생각을 정리해 보면서 서류전형에 써놓은 내용을 포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항상 가능하면 각 질문에 대답할떄 그 질문에 이유를 달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국제학생 기준]
1.나의 가족, 가족관, 가족관계.
2.나의 성장 배경
3.내 생애 제일 기억에 남는 일; 이 사건이 지금의 나와 어떻게 관련되는가
4.나의 인생관
5.최근에 읽은책(아무거나)

6. 의사가 되고 싶은 이유


대답의 경우 너무길경우에는 인터뷰 담당자가 알아서 멈춰 주기때문에 길이 자체는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현지학생 학교내 인터뷰의 경우 긴장하지 않는것이 제일 중요한듯 합니다.

아울러 까먹고 있었는데... 후배분이 상기시켜준것으로 지식을 테스트하는 것이 아님으로 불필요하게 잘난체를 하거나 의학적 지식을 인터뷰어 얼굴에 펴바르려 한다면 오히려 낮은 점수를 받을 수 도 있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순발력 테스트하는 질문은 많은 편은 아니였고(일부대학은 위기상황을 주고 어떻게 해결하겠냐는 식의 질문도 한다고 하는데...) 후배 말을 빌리자면 '지원자들의 포부와 열정, 그리고 사교성과 의사소통 능력 인성을' 보는듯 하다고 하는데 제 생각도 동일하다고 생각합니다.


결과는 현지학생의 경우 언제 통보 이메일이 오는지는 모르겠고, 저같은 경우 인터뷰 다음날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Again, interview for international students and local is not too different. However, local students get asked questions regarding multicultural issues. However, this does not mean international students get asked about similar sort of question in different perspective[like 'do you think you will fit in Australian soceity well?']

There is interview preparation course like UMAT from face2face. However, this is not neccessary you can simply practice at home or with your teacher. Or simply use below topics as guide lines(along with what you wrote on your application) to form the ideas that may be used in responsing to the interviewer. Try to justify your ideas as much as possible, too.

[in case of International Students]
1.Family, Family relationship, Family moto
2.Background; childhood
3.Most memorable event; why is it signicant; how did it shape you
4.Your personal view of life
5.Book you recently read and why interesting; if using school text as example, you will have to be more elaborate to show that you are not simply listing out the knowledge obtained during English class.

6. Reason you want to be a medical practitioner

Don't worry about your answers being too long, they will usually stop you if you are going on for too long. Local student in-situ: be confident do not panic(this may be an issue with phone interview ,too).

Result is usually sent out on email. I am not to sure when you are supposed to get it but in my case I got mine day after the interview.

기타/Others
입학절차가 꼬이다 보면 UAC에서 합격통보가 오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대학에서 합격통보후 1주일 이상 소식이 없으면 반드시 대학교에 전화하여 확인 하시기 바랍니다.일반적으로는 12/21일 ATAR  성적 발표후 1차 발표가 되며 2월 7일까지 총 6번에 걸쳐 통지가 됩니다. 

It is possible that your application process may be jumbeld up, thus if UNSW notified you but UAC has not, call UNSW after waiting for about a week.


감사합니다.
제작자: PUERCAELI


뷰온 손가락과 라이크 안해주시면 손가락에 장지져드립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128843.html


이 2006년자 신문에 보면 만점가까운 점수를 맞고도 의대에 못간 뇨자의 한탄을 들을 수 가 있다. 인터뷰가 많은 호주의대의 입학절차가 되버려 생긴일이다. 그리고 우숩게도 많은 만점자 학생들이 이 기사에서 처럼 멜번으로 가버린다. 이 기사보고 한마디 하고 싶은건... 들어갔으면 됬지 다른곳 안됬다고 불만을 내뿜으면 되겠느냐 하는 것이다...

인터뷰에 관해서는 친척및 가족이 의사라는 사실을 밝히지 말라는 불문율이 있다고 하는데, 밝힌다고 = 100퍼 낙방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본인이 의사라는 직업에 대해 충분히 생각을 해보았고 본인의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의지 의료인으로서의 적합성과 올바른 자세를 보여준다면 전가족이 싸그리 의사라도 솔직히 상관이 없다.(물론 위에나온대학은 아델레이드라 다른지도 모르지만...) 뭐 하여간 현실이 그렇다.

결국 인터뷰는 자기 PR의 시간이며 이런 PR은 자기가 의료인으로서 적합하다는 것 즉 타인의 대한 감정을 배려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시간이다. 절대 자기가 잘났다는 것을 자랑하는 시간이 아니다. 이러다가 인터뷰에서 짤린 인물을 몇몇 보았다... 초점을 잘 맞추면 된다고 볼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 인터뷰는 중요한 필터링 과정인듯 하다. 적어도 울학교 들어오는 후배들을 봐서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한국에서는 응급처치시 고의적인 것이 아닌 것으로 처치중 사망할경우 책임을 묻지 않는 Good Samartitan Act를 시행하고 있는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From Kumar's Pathology and Treatment of non-alcoholic fatty liver disease(L A Adams and P Angulo)


지방간은 대부분 과도한 음주로 일어나는 것으로 많은분들이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알코올을 섭취하지 않는(기준 하루 20그램 이하) 사람들에게서도 지방간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경우는 신진대사의 문제로 지방간이 생기는 경우로 원인이나 확실한 치료방법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비만, 제2형 당뇨(혹은 가족내에), 저 고농도 콜레스테롤, 고 저농도 콜레스트롤, 고 중성지방, 고혈압 등이 연관된 것으로 밝혀지고 있습니다.

1980년대에 발견된 병으로서(연구는 지난 5년간 제일 활발) 현재 그다지 확실한 원인이나 어떤경우 더욱 심한 간염 간경변등으로 발전하는지 명확하게 밝혀지지가 않고있으나, 현재 적어도 미국에서는 이 질환을 앓는 사람이 늘고 있는 추세라 합니다. 한국도 술을 절재하는 문화가 생기는 추세이다 보니 일전에 몰랐다가 발견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정확한 진단은 조직검사가 필요하지만 초음파와 자기공명 장치로도 검진이 가능합니다. 증상은 대부분 인슐린 저항으로서 생기는 것으로 피로, 집중력 저하등이 있습니다.

현재로서의 치유 방법은 연관질환을 치유하는 것으로 운동, 식사조절 그리고 심한 경우 인슐린 저항 개선 치료제의 사요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임상실험중인 약은 있으나 Double-Blind실험은 아직 실시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일반적인 간기능 개선약인 우루사은 확실히 효과가 없는 것으로 연구 결과가 나와있습니다.

위의 학회 저널에 근거한 것으로 보이는 한국발 기사는 다음이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http://www.liverkorea.org/zbxe/?mid=news&listStyle=gallery&sort_index=regdate&order_type=desc&document_srl=897872

  • http://www.clinicalmedicine.co.kr/doctor/img/200710152101358Q.pdf

Most Fatty Liver or Steatosis is often believed to be caused by Alcohol.

However among those who consume little or no alcohol(i.e. less that 20 grams/day). This is believed to be cause by inherent metabolic problem. However, exact pathogenesis or how it is exacerbated to more serious Hepatitis or Cirrhosis is not known. Still there are related 'conditions', these includes: Obesity(High BMI 30+ in Caucasian and 25+ in Asian), Type 2 Diabetes(or family History), low High Density Cholesterol, High Low density Cholesterol, High Triglycaemia and hypertension.

First discovered in 1980s, its treatment is yet to be discovered with few drugs being tested but not to the extent of double bind trial. This disease is becoming increasingly common in America.

Only reliable diagnosis can be made from liver biopsy and histologic examination. However, combination of MRI and ultrasound is known to be reliable. Current treatment is recommending the weight loss and improving insulin resistance through diet. Most Liver Protection drugs are not effective in Steatosis especially UDCA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http://www.fold.it/


200805101201.jpg

단백질을 접는 게임으로 개중에 괜찮은 모델들은 과학자분들이 직접 만들기도 하실 예정이라는

군요. 아직 시작은 안해봐서 얼마나 어려운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해보지요!

Update: 상당히 어려운 게임이지만 공부에는 도움이 될듯 합니다.

This protein folding game allows you to participate in discovering the appropriate

structure for disease curing protein structures. I don't know how hard it will be

but I will give you a update after having a fiddle with it.

Update: Fairly hard game once you get to certain level, nevertheless

addictive game.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My weakness in oral communication mostly arises from the fact that English is not my first language. Although the occurrence of people not understanding what I say is significantly less compared to when I have just arrived here, I do find it hard to convey my ideas time to time. However, I have ongoing plan to fix this problem. First is to articulate the word clearly. I often found myself not articulating words clearly either because I do not know how to pronounce particular word or because of confusion with other words' pronunciation. So I tried to tackle this problem by referring to dictionary for pronouncing guide whenever it is possible and also noting how people pronounce or accent particular words on TV. Other method I have found which could mitigate this problem is to use more simple words. Second is to give more logical flow in conveying ideas. People has tends to understands better if the argument is easy to follow and logic is at heart of making it easy. Thus logical progression in communication helped enormously.

I think my main strength in oral communication is being able to continue the conversation. I find this helpful when making new friends as this ability encourages us to understand more about each other. My other strength is being able to listen to what others say and respond to it. I do so by nodding or saying 'I understand' or 'I know what you mean.' Even though they seem like a cliche, most of people I met appeared more reassured when I responded as above rather than when I did not responded at all.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edicine > ├Portfol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Oral communication-Strength and Weakness  (0) 2008.03.20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