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불루투스 코덱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았다 오늘은 불루투스 오디오 코덱에 대해서 좀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이전글에서도 말했다 싶이 시중에 거의 모든 불루투스 스테레어 기기는 SBC 사용하고 있다.


SBC Codec


MP3 사용하지 않고 구태여 재압축을 해야하는 이유은 무엇일까? 우선 SBC A2DP기기에서 기본적으로 탑재해야 하는 필수 코덱이라는점이다. 둘째로는 불루투스사용목적으로 탑재하는 경우 ... 코덱은 라이센스가 공짜다.


SBC 샘플레이트 48kHz 최대 비트레이트 198 kb/s(모노) 그리고 345 kb/s(스테레오) 지원한다. 비트레이트만 보고 코덱간의 비교를 하는 것은 말이 안될 수도 있으나 320kbps까지는 충분히수용이 가능하다고 있겠다.(실제로 SBC 코덱은 개발자가 MP3 코덱 개발시의 경험을 살려 만들었다고 한다)


Apt-x




최근 삼성과 HTC에서 Apt-x라는 새로운 포맷의 불루투스 오디오 전송 규격을 탑재하기 시작했다.


 Apt-x역사는 의외로 오래되었다.  CSR라는 곳에서 1980년대 개발된 코덱으로 MP3처럼 심리음향적인 압축법이 아니라 time domain ADPCM(Adaptive Delta Pulse Code Modulation)(시간샘플당 이전 샘플된 부분과 변화폭만 기록하여 비트레이트를 줄이는 방식) 이라는 방식을 사용해 압축을 한다.


352kbps로 10-22kHz까지의 대역을 포함 압축해서 전송한다. 개발사에 의하면 56kbps에서 CD와 같은 음질을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한다. 


Apt-x는 Bluetooth 스테레오 오디오 용도 뿐만 아니라 전문 오디오에도 사용될 수 있는 enhanced apt-X, apt-X live 그리고 apt-x lossless 라는 옵션도 제공하고 있다.


AAC - MP4


일부 (특히 애플...) 에서 AAC를 이용한 불루투스 코덱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여태까지 AAC를 지원하는 기기가 없는지 알았으나... 검색을 해보니 과거에 일부 거치형/북쉘프 스피커등에서 AAC를 지원하기는 했던것이 확인이 됬다...


그러나!! 작년에 소니에서 발매란 동글형 제품에서 AAC가 지원이 되는 것을 확인했다. 혹시나 해서 이전 제품도 들춰봤으나 SBC만 지원이 되고 있었다. 사실상 이 제품이 AAC 를 지원하는 소형 동글 제품으로는 최초가 아닌가 싶다.



AAC가 지원되는 Sony의 DRC-BTN40. NFC를 통한 손쉬운 커넥션도 지원기기에서는 가능. 이외에도 작년 출시된 소니 제품 대부분이 AAC 를지원.




그러나 2월 6일 현재 iOS 6.0은 지원하지 않는다는 얘기가 있어 확인해보니.. 가능은 한데 노래 변경시 왜곡되는 이상한 효과가 있다고... 6.1로 개선이 됬는지는 아직 확인이 불가했지만 2월 6일 업데이트 된것을 보아서는 6.1에서도... 딱히 개선이 되지 않은듯. 하지만 곧 6.1.1이 나올듯 하니 기대해봐야 겠다...


가격은 그냥 무난한 6000엔대...(한국에서는 이어폰 세트로 11만2천에 판매중이다 ㅠㅠ)


이외에 AAC를 지원하는 제품으로는: DR-BT150NC, DR-BTN200, MDR-1RBT이 있었다...


그리고 뜬금없이 과거 출시 클립폰형 제 DR-BT140Q는 MP3를 지원하는 것을 발견했다....

 


무압축?


불루투스는 압축인데 그러면 비압축은 없는 걸가? 최근 시장에서는 사라진 Kleer 2.4Ghz 사용한 제품과 Apple  Airplay라는 솔루션들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불루투스 스피커 어떻게 사용하나요??


2013년 음향시장 키트렌드중 하나는 불루투스 스피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막상 불루투스 스피커를 접하면 어떻게 연결해야 하는지 막막할때가 있습니다. 물론 제품마다 접속 방식이 다르긴 하지만 일반적인 연결방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곘습니다.


잠깐 왜 블루투스 인가?


불루투스는 2000년초부터 있어왔던 규격입니다. 오디오 규격도 존재 한지 꽤 되었지만 어떠한 연유로 최근까지(2-3년전까지) 큰 시장의 호응을 얻지 못했습니다. 근래 들어 저전력 불루투스 칩셋등의 등장으로 더더욱이 무선 응막 전송 방식으로서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면 와이파이는? 와이파이로 하는 경우 별도의 라우터가 있거나 아니면 스피커에 직접 접속하는 경우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어 불편한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와이파이는 보안이 되어있어 셋업 절차가 블루투스에 비해서는 복잡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애플이 Airplay라는 와이파이 기반 규격을 강력하게 밀고 있음에도 난관에 봉착하고 있고 또한 자사의 스토어에서도 블루투스 스피커를 많이 팔고있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소위 음질 고급화로 기본 음악 전송 코덱 외에 Apt-x와 AAC를 채용하는 제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이것은 추후 시리즈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연결 방법 1. 최신 NFC 장착 스피커와 폰을 가지고 있다면!



NFC 연결방식이 내장된 JBL 불루투스 스피커



아직 한국에는 출시가 되지않았지만 JBL등의 일부 제품은  NFC(Near Field Communication)을 사용하여서 핸드폰을 스피커에 갖다대는 것만으로도 자동으로 연결이 가능합니다. 이런경우 딱히… 이런 블로그 글이 존재 할 필요가 없지요 ^^ 매우 편리한 방식이라 앞으로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ㅎ


이미 소니에서 작년에 일찌감치 출시를 ㅠㅠ 죄송합니다. 작년에 출시된 대부분의 소니 불루투스 제품들(MDR-1RBT, DRC-BTN40) 등이 NFC를 지원하더군요


연결 방법 2. 일반적인 방법.


전통적인 불루투스 스피커 연결 방법은 다음과 같은 절차를 거쳐서 연결이 됩니다.


1. 스피커(수신기)에서 장치 검색 가능상태로 전환

2. 기기(송신기)에서 수신기를 검색 및 선택

3. 비번 입력

4. 연결 완료


1번의 경우 기기마다 장치 검색 가능 상태로 만드는 방법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전원 버튼을 계속 길게 누른다거나 아니면 슬라이딩 버튼이라면 버튼을 특정 방향으로 슬라이드 하는등의 일반적인 방법이 있습니다.



예) Big Jambox에 있는 불루투스 연결 버튼



송신기에서는 이렇게 수신기의 장치 검색모드를 활성화한뒤 불루투스를 켜는 것이 더욱 기기 검색 절차를 손쉽게 해줍니다. 불루투스 메뉴는 일반적으로 설정 메뉴상에 존재 합니다. 



아이폰상에서 불루투스 장비 선택 화면



비밀번호의 경우 입력할 필요가 없는 경우도 많지만 요구하는 경우 0000, 1234를 시도해보면 사용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연결이 정상적으로 완료되면 소리가 불루투스 스피커로 나오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일부 불루투스 스피커에서는 애플 기기에서는 배터리 잔량 상태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되셨다면 뷰온을 꾸욱!(로그인 안하셔도 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애플도 삼성처럼 은근 HIFI와 음향에 관심은 많지만 삽질한 전적이 있는 기업입니다. 이건희 회장님이 95/6년도 삽질을 하셨고 애플은 나름 야심차게 내놓은 iPod Hifi가 저조한 판매율로 라인업 폐지가 되는 운명을 맞기도 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애플은 소리에 좀 신경을 쓰는 회사입니다. 삼성이 DNSE로 소리에 신경을 쓰듯히 말이죠. 추가적으로 2009년즈음에 발표한 애플 발아 인이어는 거의 발아 이어폰으로는 초저가로 UE 저가 정책과 함께 많은 이어폰 업체들을 이유없이 욕먹게 한 장본인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애플 번들도 번들이지만 나름 뉴트럴하고 갠춘한 음색을 들려줍니다. 그런데 이 번들 이어폰도 주기적으로 리디자인을 합니다. 보통 5년주기로 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예상치 않게 완전히 전면 리디자인된 아이폰이 최근 애플 번들 이어폰 생산국으로 바뀐 베트남을 통해(아이뻐 4도 이쪽을 통해 처음 유출이 되기도 했습니다... 미국에서 잃어버린 직원말고도 말이죠). 

우선 사진 보시죠

우스갯 소리로 넣어 봤지만 좀... 진짜도 이렇게 생겼습니다.



전작과의 길이나 사이즈는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디자인이 현저하게 차이가 나 단선처리방식이 현재 애플이 많이 사용하는 2계단 형식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소니 반커널에서 모티브를 따온듯한 디자인으로 진동판을 아마도 커널 방향과 직각배치를 해서 전형적인 소니 반커널의 형태를 보여줍니다. 단 발음부 모양이 일반적인 제품 같지는 않습니다.


재질은 무광 매트 재질로 보입니다. 콘챠볼에 맞게 착용되도록 디자인이 된듯한데 충분한 차음이 보장이 될지는 모르곘습니다. 추가 팁이 있을지도 모르곘습니다. 만약 정말 이게 다라면 플라스틱에 바로 귀가 닿아서 불편할 거 같기도 합니다. 물론 애플 입장에서는 부품 제작비가 절약이 되곘지요.


이제부터 중심적으로 보아야 할곳은 수많은 포트 들입니다. 보통 저음을 늘리기 위해 쓰이는 이 포트들은 이제품에는 한쪽당 콘챠쪽 한개, 외부쪽 한개, 그리고 막대부 아래쪽으로도 이러한 목적인지는 모르겠지만 포트가 앞뒤로(혹은 좌우)두개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막대하부 좌우포트


간단하게 애플 이어폰 역사에대해서 살펴보곘습니다. 아래가 1세대 제품입니다. 2002년 아이팟 1세대 발표와 함께 출시되었습니다.

이어폰이라면 이렇게 생겨야지 하는 느낌의 디자인에 충실하게 디자인된 모양입니다. 헤드폰 단자부가 고무캡 방식으로 단석이 잘되는 편이었지요.

그 다음이 약 2006/7년 즈음 아이폰 소개와 함계 발표된 현재의 소위 올챙이형입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2007년 이후 많은 변화를 겪어왔습니다. 아이폰 출시와 함께 원버튼 마이크 추가. 그다음해에 3버튼 마이크 리모트 추가(많은 제조업체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칩을 애플에서 사야한다죠...).



헤드폰 단자부의 단선처리방법 변경, 리모콘 부위의 중심버튼부 도색제거(이거는 코스트 다운을 위한 팀쿸 아저씨의 Moved인듯 합니다...) 제조국가 변경등을 걸쳐...  이어폰에 이르게 됩니다.

신제품의 저음포트로 보이는 구멍이 저렇게 많다면... 그리고 저렇게 모양이 특이하다면 분명 저 이어폰의 성능은 번들 치고는 꽤 훌륭한 소리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개인적으로 은근히 많은 기대가 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마지막날 미팅끝나고 잠깐 들린 소니부스 입니다.

작년보다는 볼게 많았던 ㅎㅎ 소니 넥스에 관심이 생기고 xba에가 이외로 대거 출시되어서 그런지도...

일단 감상은 엔가젯에서 추천했던 3과 4 만 들어봤는데, 둘다 꽉차고 풍성한 음색을 들려주었습니다. 4가 조금더 꽉찬 느낌이 나고요. 소리가 조화를 잘 이루는 어찌보면 웨스톤 같은 느낌이지만 소리가 더 밝았던 것 같습니다. 단 착용감이 좀 않좋네요... 특히 4는 귀뒤로 넘기기도 선 아웃 방향이 좀 애매모호 하고... 돈때문에 걱정하시는 분이라면 유닛 작고 소리 비슷한 3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2는 못들어봐서... 2도 음색이 같으려나 ㅎㅎ

참고로 소니 기존 이어폰 생각하시고 둥둥 거리는 저음 생각하시믄 안되고.. 요즘 zx시리즈나 모니터링 제품군같은곳에 들려주는 타이트한 통통에 가까운 저음을 들려주었습니다.


거대한 XBA-4 전시물, 은색부분은 알루미뉼 호일로 마무리하는 센스를... ㅎ

십게명을 던지듯이 10개가 넘는 제품군이 갑자기 출시되었지요.... 소비자입장에서는 좋으나 공급사 제작사는 피마르겠더군요...

Xba-3의모습입니다. 옆에 주름이 없고 매끈한 모습입니다.UM1군이 찬조 출연을 해주셨습니다. 그나저나 소니 고급형 헤드폰 단자 부분은 뭔가 아쉬움이 남는 디자인이라는....

대망은 Xba-4의외로 큰사이즈입니다. 다음사진을 보시면 이해가...

홈버튼과 비교해보시면 알겠지만 상다한 사이즈입니다.

집에와서 비교해보니 웨스톤 제품이랑 비슷한 사이즈라는 것이 확인이 되긴 했는데 선 위치등으로 인해 착용감이 착용 안정감이 웨스톤 제품에 비해서는 많이 부족했습니다.

퍼플의 자태를 뽑내고 있는 더블유 시리즈... 카메라도 그냥 달아버리지 하는 생각이 드는 제품입니다.

상당히 얅고 마치 W자를 형상화하는한 모양새 입니다.

보시다시피 사이즈는 액정때문에 꽤 큰편이고요 시간이 없어서 오래 만져보지는 못했지만... ㅎ UI등 구성은 괜찮았습니다. 단 그 앨범 커버를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효과 때문에 좀 버벅 거리기도 하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사진: 소코에서 출시예정 드립시럽을 듬뿍친 XBA 시리즈. 뵹헌이형 귀에서 포근히...

잠시 소니의 발란스드 아마츄어(이하 발아현미)시리즈의 출시를 잊고 있던차에 미국 론치 소식이 떳네요.

나름 소니에서 심혈을 기울여 2년여의 기간동안 발란스드 아무츄어 까지 부품까지 만들어가며 제작한 제품이라지요. 특이하게 전 라인업(1,2,3,4)을 동시에 가지고 나왔습니다(심지어 붙투, 노캔, 스포츠 제품까지...). 대부분의 제품의 가격에 20불 정도만 추가하면 아이폰 버젼 구매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감상평은 아래와 같습니다:

XBA1(80불)은 저음 부족 고음만 혼자 뛰어서 가볍고 진하지 못한 소리
XBA2(200불)는 저음부족은 해결하지만 고음의 텍스쳐는 1과 비슷
XBA3(280불)은 저음웅장함은 물론 청명함으로 제일 마음에 들었으며
XBA4(350불)는 저음 드라이버가 추가되어서 논개와 함께 소리가 저음에 바다로 잠수를 탄다고 합니다.

사진: XBA 4 제품.

결론적으로 저는 XBA-3정도만 사보고 싶네요 ㅎㅎ


미국은 CES때 발매 일정을 알려준다는데, 한국은 병헌이 아저씨도 끼고 나오고 하는 거 봐서는 곧 나오지 않을까 하네요.

 출처: http://www.engadget.com/2011/12/16/sonys-xba-balanced-armature-in-ear-headphone-lineup-headed-to-t/

cn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링크

지난 10월말부터 학수고대하며 바라보던 소니 워크맨에 한국에 출시디는가 하더니만, 체험단까지 모집하는 군요.

이 제품은 중급기 최상급 제품으로 디자인 마감 기능 UI에서 소니의 새로운 슬로건 make.believe라는 느낌을 고스란히 탑재한 제품으로 보입니다. 일부 분들은 미키마우스 디자인 이라고 싫어하신는듯 하기는 합니다만... 쩝 개인적으로 미키마우스가 되기에는 귀가 너무 쑥 파여 들어가 있군요... 잡설은 여기까지 하고.

관심있으신 분들이 빨리 신청하세요. 씨코와 네이트에 신청을 하셔야 응모가 완료 됩니다.

아래 일본발 광고는 덤 입니다 하힝~

(아래광고는 640 제품 광고이지만 740도 같은 계열입니다~. 보시다시피 음악의 편리한 감상에 초점을 맞춘 기기 입니다.)


광고 링크


신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TAG S740, Sony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