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뉴질랜드 남섬 여행기입니다. 그 시작은 뉴질랜드 남부의 주요도시 크라이스트처치 입니다. 공항부터 이상한 육각 조형물이 방문객을 반겨줍니다.

나름진부한 느낌이 날 수 있는 천장 공간의 이상한 폐모양의 조형물이 분위기를 살려줍니다. 특이하게 크라이스트처치 공항은 관제탑이 주차장쪽에 있습니다. 공항 사이즈는 현 김포공항 2청사 정도 사이즈로 수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그렇게 길지는 않고 사람이 많이 치이지 않는 공항입니다.


루팅은 크라이스트처치를 출발하여 티마루쪽에서 서쪽을 향하기 시작하여 타케포 호수와 푸카키를 걸쳐 트위젤에서 1박을 한후 반지의 제왕으로 유명한 밀포드 사운드를 거쳐서 퀸즈타운을 통해서 다시 크라이스트처치로 돌아오는 일정으로 잡았습니다.

타케포 호수쪽은 길쪽으로 들어난 곳이 별로 없어서 푸카키 호수에서 정차를 하늘이 흐린데도 특이하게도 호수색깔이 새파란 옥색이었습니다

해도 멋지게 지면서 산수와 구름이 어우러져 멋진 일몰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트위젤에서 1박을 한뒤 하루 아침일찍 차를 돌려 밀포드 사운드로 향했으나 하지만 이번에도 구름이 잔뜩 낀 날씨라 실망을 했습니다만..



크루즈를 탑승한뒤 사진을 찍어보니 오히려 구름낀 모습이 더 느낌있게 나와서 좋았습니다.

구름이 센스있게 간간히 끼어져 있습니다.

이렇게 물개샷도 특템을 하였습니다. 


크루즈가 끝나고 멋진 밀포드 사운드 주차장에서의 모습입니다. 참고로 주차장에서 5-10분정도 걸어야 크루즈 터미널이 나옵니다. 아이가 있으신분들은 참조하시길...

밀포드 까지는 트위젤쪽에서는 거의 5시간이 걸렸던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길이 마지막 1-2시간정도는 매우 좁고 1차선 터널을 통과하고 낙석사고는 가끔씩 있는듯 합니다. 많이 어려운 길은 아니지만 주의를 해서 운전을 해야하기는 합니다.


밀포드를 뒤로하고 퀸즈타운에 도착하자마자 입이 딱벌어지는 광경이... 좋아봐야 얼마나 좋겠나 햇는데 정말 산수가 좋더군요...

새파란 물과 새파란 녹색의 잔디 그리고 더파란 하늘이 보입니다.


좀 동떨어진 곳이긴 하지만 전통적인 관광지인지라 크지는 않지만 걸어다닐만한 크기의 아기자기한 동네가 조성이 되어잇습니다. 바다와 인접한 곳 답게 해산물도 맛이있고 마침 근처에 일식집도 있는데 한국분이 하셔서 친절하시고 맛도 좋았습니다.



관광지라 비싼편이긴 합니다만 저렴한 곳  부터 고급호텔까지 다양한 호텔이 있습니다. 사진에 제가 묶은곳은 아파트형 호텔로 오히려 고급호텔보다는 싸고 경치는 비슷하고 거대한 거실과 큰 방 2개가 있고 사우나까지 있는 합리적인 곳이였습니다.

호텔 공용 발코니에서 경치입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 더욱더 그림같은 경치가 펼쳐집니다. 스위스같은 곳보다도 더 파랗고 아름답더군요..

보정을 조금만해도 이렇게 새파랗게 사진이 나옵니다.


시간이 얼마없어서 해보지는 못했습니다만 호숫가를 따라서 세그웨이 투어 자전거 투어등을 할 수도 있습니다.


사진 몇장 추가해 봅니다 ^^


밀포드 사운드 크루즈에 있던 카누들이 마치 바나나 마냥 이뻐서 찍어보았습니다.

뉴질랜드 그리고 에어뉴질랜드의 상징 Silver fern입니다.

밀포드에서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길입니다.

키아 라는 새인데 새는 이쁜데 색상이 참...이상하네요... 주변 풍경이 그렇다고 누런것도 아닌데. 쩝.

밀포드로 가는 터널 직전... 거칠음과 시퍼런 녹향의 남성적임과 여성적임이 잘 조화된 산세를 보여줍니다.

믿을 수 없을정도로 파란색의 시냇물이 새파란 나무사이로 흐릅니다. 

퀸즈타운 아파트의 모습입니다.


랍스터 입니다. 불쌍해서 먹는데 체할뻔...

뉴질랜드하면 양이죠... 원래 뉴질랜드에 살던 동물은 아닙니다.. 스페인에서 온거라고 

퀸즈타운으로

퀸즈타운의 아름다움의 저녘에도 볼 수 있었습니다. 잔잔한 호수가 거울같이 아름답게 반사되어 보여집니다.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남의강산은 이미 푸르기 때문에 우리강산도 푸르게 만들어야 겠습니다.

아래는 스카이라인이라는 퀸즈타운의 산자락에 일종의 전망대 그리고 위락시설입니다.



이런게 산세가 험한데 여기에 번지점프가...

아빠 어디가에도 나왔던듯 한데.. 그 미니카 같은것을 타는 곳입니다... 타는 재미도 재미이지만... 경치가 정말 ㄷ ㄷ 


아래는 밀포드까지 가는데 하룻밤 묵었던 트위젤이란 곳에서 사진입니다. 몰랐는데 이곳이 연어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양식 연어인긴 한데요 



연어 종류가 이렇게 많은줄 몰랐습니다 모양도 각양각색이고 색상도 다르더군요..

한번 사서 저도 먹어보았는데요~ 맛이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겁게 감사하셨다면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오늘은 별동맹체의 남국의 유일한 존재감 에어뉴질랜드의 AVOD리뷰입니다. 에어뉴질랜드는 듣보잡인듯 작은 시장에도 불구 호주/뉴질랜드의 한일노선격인 태즈만 노선을 배경으로 중국, 유럽등 적은 노선이지만 수익성있게 회사를 잘 꾸려가고 있고 있는 회사중 하나입니다. 한때는 호주의 항공사 안셋을 아주 잠시이지만 소유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개성있는 기내안전비디오로 주목 받기도 했으며 반지의 제왕 그리고 호빗도장등으로 이와관련된 광고로 효과를 톡톡히 보고있기도 합니다.

장거리 노선은 747, 767, 777이나 향후 주력은 777, 787-9가 될예정입니다. 단거리 노선을 제외하고는 보잉쪽에 치우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참고로 탑승노선은 버진 오스트랄리아와의 코드쉐어 노선이였습니다.


콴타스와는 다르게 767에 윙렛을 달아서 뽕을 뽑고 있습니다. 이 항공기로 경유이긴 하지만 LA까지 가는지라 여러가지면에서 수지타산이 맞았던듯... 돌아와서 알았는데 시드니-크라이스트처치 노선에 이 기재가 들어간건 여름 seasonal채용이였습니다.

콴타스와 같이 검정색 프레임을 사용하고 있으며 센스있게 리모콘을 화면아래에 배치하여 오동작을 원천방지 하고 있습니다.

메뉴는 상/하 탭 방식으로 배치가 되는 구조 입니다.

버튼이 큼지막하여 터치버튼에 최적화 되어 있고 버튼부와 콘텐츠의 부의 경계도 모호하지않습니다 능금사의 iOS 7 처럼...

기내방송중 화면입니다.

영화, 음악, 게임, 항로 정보 등을 제공하며 아래 메뉴버튼은 어느 메뉴에서나 접근할 수 있게 항상 플로팅이 되어있습니다. 음식 주문메뉴가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이 노선에는 음식 에약 기능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기본 항로정보 어플리케이션이 아니라 살짝 커스터마이징을 하였습니다. 항공기 경로외에도 고도 속도 정보등을 포함하여 일부 IFE시스템에서 속도정보를 위해 추가 버튼등을 눌러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습니다.


영화 메뉴입니다. 많은 영화가 탑재되어 있으며 내비게이션도 어렵지 않은 구조입니다. 근데.....



영화보려면 돈을... 내야 합니다. 헐... 한편으로는 어짜피 요즘은 아이패드 들고 타는 판에 이런 방식도 나쁘지는 않은듯 하긴 한데 10불은 좀 많지 않나 싶은. 신용카드 긁는 곳이 있는 것을 보고 알았어야 하는데 ㅠㅠ

오디오는 다행히 무료입니다.


플레이리스트 기능을 지원합니다.

특이하게 세계시간 기능을 지원합니다.






무슨 제공 헤드폰이 왠만한 항공사 비즈니스 클래스보다도 좋은 것을 주는데 디자인 봐서는 패딩만 좀 좋은 것으로 바군것 같긴 한데 이런것도 신경을 좀 써주면 좋겠다는. 요즘 기내에서 주는 헤드폰 너무 안좋습니다 물론 요즘 헤드폰 가지고 타는 사람이 많긴 합니다만.


기내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남남국의 푸르름이 느껴집니다만 단 이날 바람이 정말 심하게 불더군요... 


767은 A300과 경쟁하기 위해 만들어지다 보니 객실이 777같은 쌍발기 비하며 그렇게 커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좌석 배열이 2-3-2로 되어있어서 중앙 좌석에 낄 확륙이 줄어들어 선호하는 승객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무시무시하게 각진 인테리어가 80년대의 산물임을 증명해줍니다만... 근래 도입분은 보잉 777식 커브 인테리어가 되어있습니다(일본항공 탑승기를 참조해주세요)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깨끗하고 쾌적하고 좋더군요~


올때는 버진 항공편을 탔습니다 737이라 좀 답답한 느낌이 좀 있었습니다. 광동체기가 좀 걸어다닐 곳도 있고 해서 개인적으로 더 마음에 드네요... 참고로 버진에서는 와이파이 방식으로 핸드폰 혹은 타블렛등으로 접속하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방식을 채용하고 있는데요. 탑승하기전에 어플을 받아야 하는 단점을 빼고는 동작도 빠르고 사용도 쉽고 매우 훌륭한 시스템이였습니다. 스샷을 충분히 못찍었으나... 제대로 찍을 기회가 생기면 별도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버진의 와이파이 방식 기내엔터테인머트 시스템입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