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dget Central/├ Apple Exclusive

iPad March Event - 새로운 아이패드 3월 이벤트 생중계 예정 공지~(Update)

by puercaeli 2011. 3. 2.

안녕하세요 시청자 여러분 

이번 행사도 시간대가 다행히 맞아 라이브 블로그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저번 이벤트는 갑자기 문제가 생겨서 후반부만 진행을 하게되었는데요. 이번 이벤트는 그런일이 없을 것입니다. 

시간은 대한민국 기준시 새벽 3시 입니다



생중계 자체는 유스트림이 따운되지는 않는한 유스트림으로 진행을 하고 만약 애플이 라이브 스트림을 제공하지 않을경우(지난 관례들을 볼때 제공 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군다나 영국에서는 BBC 방송센터에서 별도 중계를 한다고 하니..) 기존 엔가젯등과의 이미지 소스를 인용 무한 새로고침 방식의 블로그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하게 될 경우 미리 공지를 하게 되고, 새로고침은 매뉴얼로 하게할 예정입니다. 많은 사용자분들이 자동방식을 불편해 하셔서 말이죠.

그럼 일단 이 3월 이벤트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3월 이벤트의 꽃은 아이패드 2 출시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시기적으로 iOS5이벤트를 가질 확률도 상당히 높습니다. 일부는 애플 캠퍼스가 진행장소가 아닌점을 들어서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있기는 합니다만. 2011년의 무엇의 한해가 될지 알아보세요라는 문구의 뉘앙스를 봐서는 아마도 iOS5 베타 씨뿌리기가 시작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은 모바일 미입니다. 모바일미는 닷맥 .mac서비스의 연장선으로서 보기에는 알록달록 합니다만 일년에 10만원이라는 돈을 요구하는 서비스 치고는 딱히 장점이라고 할만한 것이 없는 서비스로 많은 애플유저들도 구매를 꺼리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신규 데이타 센터 오픈이 봄중 예정이라는 사실등을 감안할때 애플 인터넷 서비스에 일대 대혁신이 내일 오전 일어날지도 모릅니다. 그럼 이 세가지 사항에 좀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지요~

이벤트가 진행될 Yerba Buena 센터 입니다. 참고로 외부 이미지나 패턴은 별로 출시될 제품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특히 아이패드 이벤트는. 작년의 경우도 여러 색상의 페인트가 splatter된 모습이었지만 8가지 색상의 아이패드가 출시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따라서 위 이미지가 가지는 상징성은 의외로 적어 보입니다. 물론 술안주로 과자로 제공할지도 (퍽)


아이패드 2(iPad 2)

아이패드의 목업이 CES때부터 돌아다니기 시작해서 대략의 외형은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년 처럼 실사(그래봐야 꽁꽁 둘러쌓인 시커먼 전면부만 보이는 사진 이었지만)가 유출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아이폰 4 유출 그리고 나노 부품 유출 건등을 들떄 뭐가 흘러 나올법도 한데 뭔가 꼭지가 단단히 막히긴 한듯 합니다.


하여간 외형은 대략 1세대 아이팟 모양이 될듯 합니다. 


이 목업을 기준으로 일부기능 추가설이 제기 되었었는데요. SD카드와 MDP(미니 디스플레이포트)가 바로 그것입니다. MDP의 경우 AppleInsider에서 입수한 아이패드2용 실리콘케이스 상단부 중심부의 의문의 구멍을 설명하는데 사용한 이론인데요. 저번주에 MDP포트가 새로운 그리고 직역하면 약간 북한 미사일 이름같은... 천둥 Thunderbolt일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단 MDP포트 두께를 감안할때 이러한 기기에 별로 적합하지는 않은듯 한데요. 그리고 30핀 단자를 MDP포트로 뽑지 못하는 이유가 있지 않은한... 내부 테스트용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MDP포트가 사실상 외부로 노출된 PCI-X인터페이스라는 점을 감안하면 저의 앝은 지식으로는 못할 이유도 없을 것 같긴한데 말이죠. 이외에 동일 케이스에서 발견된 하단 구멍이 SD카드 구멍이라는 설이 강하게 일었습니다. SD카드는 데이타 확장을 도모하지 않으면서도 카메라 사진 임포트 기능만을 지원하는 애플식 애매모호 추가가 가능한 부분으로써 강하게 추가가 될거라고 믿었습니다만. 현재 대세는 스피커 그릴 위치다라는 의견이 대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 외에 성능부분에서는 어떠한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이 됩니다. 애플은 07년 아이폰 출시이후, 칩 업데이트간격은 1년 간격을 유지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1세대와 2세대 사이에는 약간의 클럭수 높임이긴 하지만 일단 칩 자체가 업데이트가 되기는 했습니다. 따라서 계속적으로 성능이 늘어날지 아니면 2년간격으로 갈지는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현재 시장분위기가(애플이 시장 분위기를 따라가는 기업은 아닙니다만) 듀얼코어 A9 베이스 칩을 기준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말 2011년이 애플의 해라는 메시지를 널리 알리려면 A9으로의 전향은 불가피해보입니다. 또한 일부 사용자들이 많은 문제를 제기하는 램도 최소 512메가로 확장이 될듯 합니다.


이외에 카메라는 거의 사실상 확정된 것이라 스킵하고


다음은 소문만 무성한 레티나 스크린 지원에 관한 부분입니다. 2048x1536 스크린 소문이 1월달에 무성했습니다만. 현재는 아이패드3에 탑재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으며 아이패드2는 더 얇아지고 가독성이 향상되는 수준에서의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질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백라이트 오프 상태에서도 가독이 가능한 픽셀치 디스플레이의 탑재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미미해 보입니다. 픽셀치가 삼성이나 엘쥐와는 라이센싱이 되지 않은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물론 픽셀치사 CEO가 9.7인치에 관한 언급을 CES 인터뷰중에 많이 한 것을 봐서는... 또 모르겠습니다만... 그리고 이 회사가 애플에 지인 통신이 많은 회사라 한번 두고 봐야 할듯 합니다. 특히 아이패드가 이북 측면으로는 상당히 불완전한것을 감안하면 말이죠...) 설명이 안되는 부분은 2배 해상도가 요구되는 스크린에서 필요한 이미지가 발견이 되었다는 것 입니다. 하지만 이 것을 근거로 한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가능성은 맥오에스 10.7 베타 출시로 많이 약화 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10.7 베타에도 소위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지원을 위한 2배 해상도 이미지 파일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죠. 즉 단지 미래를 대비하고 그리고 개발자들이 잘 따르지 않는 벡터 그래픽 사용을 권장 하기 보다는 이런식으로 두부류의 그래픽을 탑재하는 방식을 장려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이 될 수도 있게된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그렇게 radical  한 업데이트는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물론 애플의 떡밥 뿌리기 일수도 있습니다. 특이나 아이패드 3이 연내에 출시가 된다는 둥 정면반대가 되는 루머가 난무하는 것이 뭔가 떡밥 투척을 3차원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외의 와일드 카드로 NFC즉 티머니와 같은 기술을 사용 RFID를 이용해 여러가지 기술을 시연할 가능성이 있고. 아이패드를 좀더 학교 환경에 적합하기위해 스타일러스 지원을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RFID이용해 좀더 세밀한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스타일러스 모드를 지원하면 참 편리할거 같습니다(기존에는 세세한 터치를 다 인식하면 오작동의 우려가 있어서 별로 일듯...)


iOS 5

iOS 2.0이후로 여러가지 소비자의 요구는 4.0버젼으로 상당부분 해소가 된 상태입니다.  iOS의 치명적 약점중의 하나가 메시지 알림 방식입니다. 메시지 디스플레이 방식이나 관리부분에서 많이 후진성이 보인다는 것인데요. 작년 팜이 우수수 쓰러가기 시작하던 시점 팜 웹오스의 훌륭한 메시지 알림 시스템의 중심부에 있던 엔지니어가 애플로 흡수되어 왔는데요. 입사 1년즈음이 되가는 이 시점에서 아마 OS5의 중점은 이곳에 맞추어 지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그외에 기능은 없었으면 하는 것이... 개발자들 앱 발표에 1시간이상을 허비하는 것은 흑... 정말 괴롭습니다.


MobileMe

모바일미는 위에서도 말씀드렸듯이 .mac시절부터 계속 이어져온 애플의 인터넷 서비스입니다. 이메일 웹디스크 계정등 기존의 이미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에도 불구 일년에 10만원이라는 비용을 청구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예쁜 웹 인터페이스와 나르시시스 적인 메일도메인 me.com을 소유할 수 있다는 장점 외에는 거의 구매의 이유가 씨가 말라버린 그런 제품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애플에서 라라라는 다분히 단란주점틱한 이름의 라이브 스트리밍(말하자면 벅스)서비스를 인수 하고 또한 노스 캐롤라이나 대규모 데이타 센터를 신설하였습니다. 이 두가지 사실이 합쳐져서 하나의 설득력있는 루머가 된 건 저번주 즈음 입니다. 애플이 신형 맥북 프로를 발표하면서 차기 운영체제인 Mac OS X 10.7 사자의 베타버젼 시딩을 시작하였습니다. 이를 전후해서 애플 특허출원 문서 그리고 주주총회에서 발표된 데이타 센터가 기존 아이튠즈 그리고 모바일미를 타겟으로 사용될꺼라고 말한점을 들어 애플이 아이튠즈 구매 음원의 백업과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그리고 맥오에스에서의 중요 파일 업데이트 서비스 지원에 사용 목적이라는 루머가 돌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루머가 현실이 될 확률은 상당히 높은듯 합니다. 이유는 애플이 무제한 음악 서비스를 시작할 가능성은 거의 없고 이미 내줄만큼 내준 음반사들이  미치치 않고서야 무제한 서비스를 가능케 해줄듯 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이외에 모바일미의 무료화도 점쳐지고 있는데요, 이미 모바일 미 기능중 하나인 Finy My iPhone기능등이 최신 iOS기기에서 사용이 가능하게 된점을 미루어 아무래도 내부적으로 아이패드 아이폰 판매일정부분을 이용 모바일미를 무료화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