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3대항공사중 하나인 델타의 본사인아틀란타 이곳에 델타뮤지엄이 위치합니다. 위치가 회사안이라 초소에서 검사를 받고 들어가야 합니다. 주차는 무료인데 차를 가지고 가는것이 제일 편리한데 저는 택시타고 짐끌고 들어간 ㅠㅠ 올때는 근처의 힐튼 호텔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다시 공항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deltamuseum.org/visit/directions 이며 구 델타 직원들에 의해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입구가 나름허름해 보여서 별게 없을거 같아 보입니다만...

1950년판 B737 아직도 세계 어딘가세요 굴러다니고 있을정도로 생산이 많이된 항공기이지만 이 항공기 이후로 그렇게 DC-10까지 그 명성이 이어지지만 그 이후 맥도넬이라는 방산 업체와 합병을 하게 됩니다.


은빛의 메탈 느낌이 반짝반짝 잘 살아있는것으로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만 보고 겨우 옛날 비행기만 있네... 하다가 옆 창고로 넘어가 보니 선명하게 GE로고가 찍힌 이 비행기는 767-200이였습니다. 사원들이 모금씩이네 해서 회사가 어려울 당시 구매를 한 항공기라고 하는 군요. 조만간에 이 항공기와 함께 747-400 1호기도(노스웨스트 주문) 이곳에 전시가 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Spirit of Delta 라는 이름과 함께 구도장이 도색이 되어있습니다. 이 도장과 현도장 사이에는 2-3번 정도 도장이 근 1-2년마다 바뀌는 혼란함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소에 그림칠하는게 유행을 하더니 이곳에도 역시 소작품이 전시가 되어있었습니다. 


당연히 항공기 모형도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위는 여러항공사에게 급하게 버리받은 MD-11

델타의 족보는 매우 복잡합니다. 그 자체가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겼고 근래 합병한 노스웨스트라는 항공도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긴것이다 보니... 한국역사도 뺨치는 역사도를 보여줍니다.


L1011을 동체를 개조해서 캌핏은 전시용으로 객실은 샾으로 쓰고 있었는데요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제공되는 Amenity Kit, 수저 그리고 기내식사제공용 트롤리까지 안파는 없고 가격이 비싼것도 있지만 생각보다 저렴한 것도 많았습니다. 집에서 비즈니스 클래스 느낌을 낼 도구가 필요하다면 많은 것을 이곳에서 얻을 수 있을듯 합니다.

그렇게 큰 박물관은 아니지만 델타에 관심이 있고 좋은상태로 항공기가 잘 관리되고 있는 곳으로서(시간에 잘 맞춰가시면 내부도 볼 수 있다고) 그리고 항공덕후용 기념품이 많은곳으로 아틀란타에 방문하신다면 들려볼 만한 곳이 될듯 합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2012년 1월 현재 대한항공에서는 A380 5대를 도입해 운영중입니다. 이 5대는 대한항공이 초기 주문한 5대인데요 이외에 옵션발주확정으로 추가 주문이된 3대와 추가 주문 2대를 포함 추가 5대가 도입될 예정입니다. 타항공사에 비해서는 상당히 찔끔 찔끔 주문한는 것은 대한항공의 전통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747-400도 몇대 없다가 야금 야금 16대로 불어난...) 항공사 자체의 배포 부족이라기 보다는 아마도 한국 금융권의 문제가 아닐까 싶기도 ㅎㅎ

(에이구... 사진이 한꺼번에 단 안올라가네요... 짜투리 사진들도 감상하시죠.. 클릭)

잡설은 뒤집어 치우고 사진보시면서 탑승기 감상하시죠... 많은 사진을 찍지는 못했습니다... 참고로 오후 2시에 출발하는 항공편이였는데 아침에 일찍 일어날 필요도 없고 시간대도 하루를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것처럼 오후 출발 - 저녘을 지나 - 아침에 도착하도록 되어 있어 시차 적응에도 편리하더군요..

대합실샷... 김포공항 시절에는 꿍도 못꾸던 샷들입니다. 격세지감이 느껴지는...


HL7611 1호기입니다. 새삥은 어디로 간걸까요???


댄공 최초로 테일캠을 장착 상당히 멋진 뷰를 제공해줍니다. HD급 영상이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욕심이... ㅎ



날씨가 꾸리 꾸리합니다. 결국에는 눈이 오더군요. 다행히 디아이싱은 피한 ㅎ


솔직히 존재성의 이유가 의아한 옷걸이 입니다. 실제로 걸어보니 옆사람 무릅에 걸리적거리고... 쯥... 여기는 뭘 걸어야 될까요?


리모콘 디자인은 상당히 새끈한


유스비 포트가 좌석 쪽으로 올라와서 선 관리가하기가 쉬워졌습니다. 댄공 AVOD에서는 유스비가 순수 충전용입니다.


에어버스 항공기 답게 위쪽 라이트 스피커 부도 디자인이 살짝 가미 되어있습니다. 요즘 일부 항공사에서는 노스모킹사인을 전자기기 사용금지 사인으로 바꾼경우나 속속 생기고 있는데 아직은 금연 사인으로 남아있는 대한항공입니다.



380의 자락 넉넉한 공간입니다. 실제로 747보다도 탁트인 느낌의 공간입니다.


갑자기 바람방향이 바뀌는 바람에... 33활주로로 가는중...



국제선 항공기를 전담하고 있는 포스트-747시대를 책임지는 777입니다. 좀 짧아서 살짝 답답한 기종이죠


긴택싱을 뒤로 하고 33활주로로 진입을...


고도가 올라가니 금새 들어나는 창공입니다. 이날은 날씨가 좋아서 그런건지 터뷸런스도 별로 없었다는..


자 드디어... 스카이샾입니다. 구지 디피용도로 이렇게 많이 투자를 하고 공간까지 잡아먹어야 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그리고 화면도 너무 불필요하게 많은듯 하고요. 참고로 여기서 주문정도만 가능하고 주문한 물건은 좌석으로 배송해줍니다. 배송비는 당연히... 없습니다. ^^


디피 상태는 뭐 그닥 그렇습니다.


디스플레이를 그냥 한 2개정도 깨끗하게 다는게 나을것 같은데... 내구성 문제였을까요 여러개를 다는 쪽으로 선택을 하더군요. 승무원 1명정도가 이 근방을 항상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제 승무원이 해야하는 업무가 하나 더 늘어난셈이지요..


디스플레이에 비해 상당히 소심한 판매(예약)대


다시 좌석으로 돌아와서 잘 이해가 안되는 380의 빅사이즈를 갖아한 스몰 윈도우...


R4에서 찍은 엔진 모양이 이쁘네욤


380의 인테리어는 777의 영향을 받아 커브형 구조입니다. 커브형 인테리어는 오버헤드 공간의 소실없이 좀더 내부구조가 넓게 보인다고 합니다. 근데 380에서 였는지 돌아오는 항공편이였는지... 무슨 기계가 들어가있는지 자꾸 삐걱 삐걱 하는 소리가...


에어버스 항공기의 디자인 포인트중 하나인 픽토그램화된 화장실 사인과 마치 우주선같은 느낌이 드는 비상구 싸인입니다.

개인적으로도 어떻게 찍힌지 알 수 없는 사진... 분명히 라이트는 흰색이였는데 LED라이트가 이렇게 분광(?) 되서 나오더군요... 참고로 아직 댄공 승무원들의 무드 라이트 조작은 상당히 미숙한듯... 이번에 돌아오는 777항공편에서 처음으로 제대로 사용하는 것을 봤습니다. 제대로 사용을 할때 보니 상당히 눈에 부담도 안되고 심리적으로도 좋더군요..


텐트시위 해도 될정도로 넓은 날게... 날게 모양은 380의 섹시함을 떨어뜨리는 부분중 하나인...



LA까지 와서 골때리게 만드는 우리 콴타스 항공기입니다. 어디로 끌고 가는지 빈항공기인듯 하던데 승객이 만땅인 항공기를 하염없이 기다리게 하더군요


딜레이의 주범...


항공기가 크고 공간이 협소해서... 브릿지대는데 토잉카가 오시는... 올해말에 터미널이 완공되면 문제가 해결이 되겠죠?


10시간동안 수고해준 비행기입니다.



이렇게 하여 380을 두번째로 탑승하게 됬는데요 처음 탈때처럼 역시 소음이 매우 적었고 그리고 이건 이번에 처음 느낀건데... IFE 노이즈가 매우 작더군요... A380  IFE 리뷰는 여기로... (클릭)


아시다시피 380의 상층부는 프레스티지 클래스 입니다. 이 부분은 아직 돈이 딸리기도 하고 타항공사 비즈니스 비해서 나쁜건 아니지만 구지 돈주고 타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도는 아니더군요. 상층부 프레스티지를 보시고 싶으시면 다른 분 리뷰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클릭) 개인적으로 싱가폴 항공 비즈니스비해서는 많이 아쉬운... 개인적으로는 댄공 퍼스트 보다도 싱가폴 항공 비즈니스가 더 타보고 싶은 1인입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