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좀 특이한 탑승기입니다.

마운트 아이사라고 하는 호주 북쪽의(브리즈번에서는 항공기로 북서쪽 약 3시간 거리) 50여년 역사의 탄광촌으로 Northern Territory 한국으로는 북부준주(주까지는 아니고 주의 반정도 된다는 의미로)와 퀸즈랜드주의 경계의 근처에 위치하며 호주의 진정한 outback 즉 오지를 보여주는 곳입니다. 말이 탄광촌이지 옛날 한국정선보다 스케일이 큰 본격탄광에 최근경기가 많이 죽기는 했지만 상당히 두둑한 임금을 받는 광부들이 모이는 타운 + 대부분회사에서 항공권 제공이라 항공권 가격이 유사거리노선에비해 매우 비싼것을 보여줍니다.

일반적인 한국의 관광객(저 포함)에는 딱히 어필되지 않는곳이라 주로 호주 관광청 광고를 하면 이쪽은 그냥 구색 맞추기 정도로 나오고 대부분은 해안가쪽 바다가와 이쁘장한 아가씨가 나오는편이죠 ㅎ


오늘 탑승항공기는 Dash-8-100이라는 지역 프롭 항공기입니다. 캐나다에서 제작한 항공기로 20명 남짓 탑승하는 수준. 한국에서는 에어버스 자회사 ATR의 프롭만 잠시 굴려진적이 있고 사용된적이 없는 항공기입니다. 항공사는 호주의 지역항공사중하나인 Skytrans라는 항공사입니다. 


이런 오픈형 탄광도 있습니다.


특이하게 벨트버클에 항공기명이 또렷하게 각인


모닝턴 섬에 바로가는 것이 아니고 지하철마냥 중간에 2-3군데를 걸쳐서 가서 이착륙을 수차례 하는 항공매니아에게는 꿀잼인 노선이지만 자꾸 승객내리고타고 하니 귀찮긴 하더군요...

기내는 일반적인 regional jet 수준의 객실입니다.

모닝턴 아일랜드 근처의 알흠다운 해역의 모습입니다.

날개가 동체위에 배치된 형식이라 터치다운 하는장면을 적나라하게 볼 수 있습니다.



모닝턴 섬은 호주 원주민들이 사는 곳으로 지역은 매우 아름답습니다. 언제가는 리조트가 되지 않을까 하는

노선도 지하철 같은데 공항 운영도 지하철마냥 1인 운영이며 짐도 트럭에 실어서 트럭에서 픽업하는 ㄷㄷ

프로펠러기라 바람에 프로펠러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순식간에 무기가 될 수 있어.. 저렇게 빨간띠가 붙어있습니다.



마운트 아이사에 다시돌아와서 찍은 아름다운 사진입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오늘은 콴타스 737에 장착된 기내엔테테인먼트 시스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탑승구간은 브리즈번 Mt Isa로 비즈니스 수요가 대부분이라 콴타스 고수익 노선중 하나입니다. 3시간도 안되는 국내선 노선이 왕복 70만원 받아 먹는것으로 보면.... 정말  ㅠ 

대한항공 737에 장착된 것과 동일한 파나소닉 eX2제품입니다. A380과 일부 747에서도 사용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개조및 젯스타에서 반환되고있는 A330에는 어떠한 시스템이 장착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검은색의 화면이 좀 특이합니다. 근데 손때나 지문이 잘 보이긴 하네요..

예전에는 스크린 메뉴가 항공사마다 별로 큰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최근 들어서는 다양한 디자인을 사용하고 있는듯 합니다.

메인 스크린입니다 iQ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언어선택 메뉴는 없이 어린이 그리고 일반 메뉴 이렇게 두가지로만 선택이 가능합니다.

상당히 깔끔하고 모던한 디자인입니다.

엔터테인먼트, 뉴스, 운항상태 등의 메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어느부분이 버튼인지 아주 확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점입니다.

작은화면대비 의외로 작은폰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화면은 기내방송시 화면입니다.

영화, TV메뉴는 의외로 부족함없이 많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TV프로그램의 경우는 파일럿 에피소드만 있는 프로그램도 많은것을 보아서는 광고성으로 탑재된 것이 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좌석간 채팅도 가능합니다. 단 양좌석에서 채팅허용을 해야합니다. 터치스크린 키보드를 사용해야되서 반응성이 많이 떨어집니다.

USB를 충전뿐만 아니라 파일등을 열람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많은 항공사들이 USB충전은 지원해도 열람은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단하지만 나름 친절하게 시스템 사용법에대한 도움말 메뉴도 있습니다.

화면 상단을 통해서 음악이나 볼륨등의 일부 간단한 조정하여 불필요하게 음악 메뉴를 들어가서 음악을 조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음악 재생 화면입니다.

영화 재생 화면입니다. 상당히 심플한 느낌입니다.

운항상태 화면으로 꼬리의 빨간테두리 디테일이 돋보입니다(대한항공은 그냥 흰색 비행기를 사용.. 경우에 따라서는 기종도 틀려먹기도...)

컨틀로러는 필요한 버튼만 포함한 간략형 리모컨입니다. A380에도 이 리모콘을 사용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 풀사이즈 리모콘이 버튼만 많고 혼란스럽고 움직일때마다 눌리기만 하는 것을 감안할때 차라리 이런 간단한 리모콘이 어짜피 터치스크린의 대세인 요즘 IFE에서는 훨씬 나은것 같습니다.


아래는 기타 기내 사진 몇장 포함해 봅니다..

스카이 인테리어가 탑재된 737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점심 기내식이라고 나온... 콴타스 부심... ㅠ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