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우연치않게 덴버에 2번이나 가게 되었습니다. 터미널은 아메리칸 항공이 사용하는 T4터미널 이였습니다. 의외로 TBIT톰브래들이 터미널 바로 옆이더군요 ^^ 


TBIT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아치형 터미널입니다. 전통적이고 깔끔한 분위기에 터미널인데. 단 공간이 좁아서 줄이 많이 길더군요 거기더가 추가로 자동 키오스크 수속 방식인데 줄이 따로 없어서 어디에 서야할지 혼란스럽더군요.

외부가 나름 깔끔한것과는 다르게 보안검색대나 내부는 그렇게 화려하지는 않았고 더군다나 이러한 Regional Jet 으로 운영되는 곳은 버스를 타고 약간 간이건물같은곳에 가서 또 추가로 대기하는 구조더군요.

참고로 이 터미널은 아메리칸 항공이 원월드에 속하는 지라 콴타스도 이 터미널을 사용하더군요(일부 노선만) TBIT이 점차적으로 확대가 되가고 있어서 완전히 그쪽으로 옮겨갈지는 모르겠습니다.

Regional Jet 못타봐서 처음엔 신기했으나 두번째타니 이건 고문입니다. 저가항공사와는 차원이 다른 또다른 고역을 선사합니다. 거기다가 기내 반입수하물은... 115라도 안들어가는 경우가..

스피커가 무슨 파리모양 마냥 생겼습니다. 객실이 작아서 백화점 셔틀버스 같이 소풍가는 느낌이 나는건 아주잠깐일뿐...

음료수는 서비스하나 간식은 얄짤없었습니다. 


라스베가스 상공입니다. 맨왼쪽이 스트립

덴버 근역입니다. 도착할때가 되니 날씨가 별로 안좋아 지더군요 쯥.

터미널 샷입니다.

올때는 별로 사진을 안찍었습니다.... 이 비행은 LA를 걸쳐 시드니까지 이어지는 대장정이였는데... ICN에서 비행기를 거의 놓칠뻔한 위기가.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일전에 라스베가스에서 덴버까지 탑승기를 올려드렸는데요 오늘은 덴버에서부터 US Airways(지금은 아메리칸 항공에 합병)를 타고 필라델피아를 걸쳐 올랜도까지 가는 노선입니다.




가수 보아도 있지만 스키장비도 보아가 있던 (퍽)

덴버를 중심으로 퍼져나가던 프론티어 항공 꼬리날개마다 야생동물이 그려져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만... 요즘 장사가 잘안되다는듯 일전에는 A318을 운용하는 얼마안되는 항공사중 하나였습니다. A318은 A320계열중 제일 작은 항공기로 포커-100정도 되는 항공기이나 좌석수 대비 운용비용이 너무커 극소수 항공사를 제외하고는 버려진 항공기로...

틈새시장활용에 도가튼 영국항공에서 전좌석 비즈니스로 런던-(쉐넌)-뉴욕 정도로 돌리는 것이 그나마 제일 이윤나는 케이스라고... 콜록

덴버공항은 구름다리가 있는 공항중에 하나입니다. 영국 맨체스터 공항도 유사한 시설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아래로 항공기가 지나다니는데 아쉽게도 이번에는 보지 못했고 사진도 저녘이라 창 반사가 심해서 겨우 찍은

이 다리는 특정 수속입구로 가야지만 나오더군요... 저는 다른 수속장을 통해 들어가서 한참을 헤매서 겨우 찾았습니다.







마지막 남은 미국의 DC-9파생기종 운용사중 하나인 아메리칸 항공 737로 교체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른 탑승기에서도 보여드렸듯이 공항 곳곳에 전시물도 많습니다. 공항인지라 당연스럽게 항공기 관련 전시물이 많더군요

오늘의 탑승기종은 A321이 되겠습니다. 당시 도입된지 얼마안된 새삥이였던...





미국의 4개의 항공사가 합쳐져 탄생됬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한 로고, American West항공이 제일 마지막으로 합병이 되었으며 이제는 아시다시피 아메리카 항공에 US Air가 합병. 임원진은 US Air운영진이 편을 잡았다고 합니다.


PSU를 보시면 알겠지만 신형 에어버스식입니다. 파라게 나온 것은 흰색 LED 독서등입니다. 대한항공 A380에서도 찾아 보실수 있습니다.


그냥 출발하는가 했더니 도시가 도시이고 계절이 계절인지라 디아이장으로 이동후 출발. 아이싱으로 사고가 난 경우가 몇몇 있어서 디아이싱을 스킵하는 경우는(특히 혹한날씨 공항에서는) 거의 없다고 합니다.

항공기 외벽에 스티커대로 와이파이가 탑재 실제로 사용이 가능하였고 2시간에 만원정도였던것으로 기억합니다. 라인같은 앱의 사용에는 문제가 없던



특이하게 뜬금없이 화장실에 기내 중간에... 321이라 좌석이 많아서 중간 어딘가 설치는 해야겠고 해서 그렇게 한듯... 

음악듣는데... 태그를 잘못입혀서 소녀시대가 소년시대가 된 것을... 확인 쩝 ..







영화 필라델피아 그리고 필라델피아 크림으로 유명한 필라델피아에 드디어 도착을. 날씨도 꾸리꾸리하고... 뭔가 음산한 느낌.. 그리고 이 분위기는 공항까지 이어지는..



공항에 가게는 많은 편이였습니다만 공간은 많지 않았고 소형공항이 필요해 이에 여기저기 빌딩이 추가된 형태의 공항입니다.


필리 스테이크 샌드위치도 먹었지만 맛도 별로 이래저래 우울한 공항이였습니다.





드디어 올랜도로 가는 A320을 타고 출발합니다. 이번에는 좀 구형 320이라 컨트롤러가 90년대 유럽틱합니다(각이 져잇다 해야되나 ㅎㅎ) 320은 기내가 덜협소하게 느껴져 제가 좋아하는 협동체기입니다. 신인테리어 적용 737의 경우 좀 낫기는 하나 그래도 애시당초 넓은 320이 나은듯.

광동체에서는 777이 330에 비해 확실히 넓어보이는 보잉 그리고 에어버스마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 ㅎ




911시대를 지나 이제 음료같은것도 서빙을 하는 본격 미쿸항공..(이제는 아메리카 항공)



휴양의 도시 올랜도가 가까워지자 날씨가 개더군요 ^^ 므훗. 필라델피아 부터 계속 미국 동부해안쪽으로 비행을 해서 내륙을 보지는 못했습니다.

공항에 접근중인 모습 케이프 캐너버럴 케네디 스페이스 센터의 발사대가 보입니다. 이 곳은 별도 방문기로 찾아 뵙겠습니다.

올랜도 도착후 모습입니다. 날씨가 구리구리한 곳으로 유명한 국가인 영국에서의 여행객도 많아서 영국항공 다음으로 큰 항공사인 버진에서 항공기를 뛰우기도 하는 곳입니다. 특이하게 모노레일로 4구역으로 갈라진 터미널이 연결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모노레일이 병목입니다.





본청사로 오자 디즈니월드가 있는 도시답게 디즈니샾 작렬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미국 저가항공의 시초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탑승기입니다.

비록 저가 항공이라고는 하나 사실상 9.11이후로는 오히려 더 기존 legacy보다 서비스가 더 좋아진 항공사입니다. 짐도 한개는 무료이고 스낵과 음료서비스를 아직도 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기내로 무자비하게 기내 수하물을 가지고 타는 모습은 조금은 덜한 항공사입니다. 

단 모든 노선에서가격이 저렴하지는 않고 동맹체가 없어서 마일리지 끌어모아 하기에는 좀 불편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실리있는 가격의 항공사입니다.

사우스웨스트는 주로 텍사스기반에서 시작해서 그런지 그쪽 노선에 강하고 동부쪽은 젯블루 이런 항공사가 잡고 있는듯 합니다. 

오래된 저가 항공사답게 사우스웨스트의 주기종은 737 다행히 보잉과의 돈독한 관게는 계소개서 유지해온듯 합니다. 이날은 운좋게 스카이인테리어(대략 787 인테리어)가 적용된 항공기를 탑승하게 되어서 위아래 손잡이 오버레드빈을 경험하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물론 무드라이팅도.


기내에 와이파이가 설치된 듯 했지만 실사용은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무드 라이팅과 새로운 디자인 양식을 보실 수 있습니다.


화장실도 짝퉁 대리석이 들어간 나름 21세기형... 화장실입니다. 신체가 큰사람이 들어가면 불편한건 매한가지 입니다만 쩝.


벽에 붙은 로고가 인상적입니다. 아무래도 입체로 깍아야 해서 돈이 들겠지만 대한항공도 그냥 허여멀건한 벽말고 태극무늬 로고라도 음각으로 조각해서 좀 벽에 붙어놓았으면 단조로움이 좀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짧은 비행을 마치고 덴버에 도착하니 숨만 쉬어도 허연김이 흐어~

덴버공항은 나름 90년대 시작된 대형 허브 공항의 시초격인 공항으로 수하물 문제도^^ 처음으로 겪어서 인천공항이 개항 초기 수하물테스트를 징하게 하게된 원인이 하나가 되게 됩니다.(물론 홍콩 공항도 이 원인중 하나).

나름 신경쓰고 미국이 돈이 있던 시절 지은 공항이라 콘센트나 좌석등이나 편리합니다.

공항 터미널이 여러개로 식빵 마냥 들어서 있는 방식이며 아틀란타 보다는 작은 규모입니다. 개항 당시 보다는 예상 이용률에 최근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하지만 787과 같은 Spoke형 노선에 적합한 기종의 취항으로 나름 나리타와 같은 노선에도 취항하는 모양입니다.(UA)



인천공항은 탑승동을 하나 왜더 안만드나 하는 생각이 들게하는 사진입니다만... 하나더 만들었다가는 공항이 미어 터질듯 뭔가 인천공항등 폐항전 김포공항 코스프레 하는 느낌이 들기에... 새로운 터미널을 짓는것이 현명하긴 한듯 합니다...

이렇게 종이 비행기가 넌지시 출구를 알려주고

지붕은 록키산맥을 상징하는 산맥 모양입니다. 참고로 이 덴버라는 도시는 해발 1.6킬로 정도에 위치 하여 마일하이 시티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터미널맵 확대사진 입니다. 탑승동은 국내선 본 터미널은 국제선 전용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조형물이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오늘 탑승기는 여기까지 참고로 렌트카 픽업 장소는 근래 지어진 대형 공항 답게 공항에서 떨어져있는데 좀 너무 먼듯한 느낌도 없지않아 있고 동네가 동네인지라 차에 유리가 얼어있어서 20분동안 시동걸로 차녹이는 ㅠㅠ

덴버시내는 시간이 얼마 없어서 아주 잠~깐 봤는데... 딱히 볼건 없더군요 ㅠㅠ 추워서 얼어죽는줄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