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좀 특이한 탑승기입니다.

마운트 아이사라고 하는 호주 북쪽의(브리즈번에서는 항공기로 북서쪽 약 3시간 거리) 50여년 역사의 탄광촌으로 Northern Territory 한국으로는 북부준주(주까지는 아니고 주의 반정도 된다는 의미로)와 퀸즈랜드주의 경계의 근처에 위치하며 호주의 진정한 outback 즉 오지를 보여주는 곳입니다. 말이 탄광촌이지 옛날 한국정선보다 스케일이 큰 본격탄광에 최근경기가 많이 죽기는 했지만 상당히 두둑한 임금을 받는 광부들이 모이는 타운 + 대부분회사에서 항공권 제공이라 항공권 가격이 유사거리노선에비해 매우 비싼것을 보여줍니다.

일반적인 한국의 관광객(저 포함)에는 딱히 어필되지 않는곳이라 주로 호주 관광청 광고를 하면 이쪽은 그냥 구색 맞추기 정도로 나오고 대부분은 해안가쪽 바다가와 이쁘장한 아가씨가 나오는편이죠 ㅎ


오늘 탑승항공기는 Dash-8-100이라는 지역 프롭 항공기입니다. 캐나다에서 제작한 항공기로 20명 남짓 탑승하는 수준. 한국에서는 에어버스 자회사 ATR의 프롭만 잠시 굴려진적이 있고 사용된적이 없는 항공기입니다. 항공사는 호주의 지역항공사중하나인 Skytrans라는 항공사입니다. 


이런 오픈형 탄광도 있습니다.


특이하게 벨트버클에 항공기명이 또렷하게 각인


모닝턴 섬에 바로가는 것이 아니고 지하철마냥 중간에 2-3군데를 걸쳐서 가서 이착륙을 수차례 하는 항공매니아에게는 꿀잼인 노선이지만 자꾸 승객내리고타고 하니 귀찮긴 하더군요...

기내는 일반적인 regional jet 수준의 객실입니다.

모닝턴 아일랜드 근처의 알흠다운 해역의 모습입니다.

날개가 동체위에 배치된 형식이라 터치다운 하는장면을 적나라하게 볼 수 있습니다.



모닝턴 섬은 호주 원주민들이 사는 곳으로 지역은 매우 아름답습니다. 언제가는 리조트가 되지 않을까 하는

노선도 지하철 같은데 공항 운영도 지하철마냥 1인 운영이며 짐도 트럭에 실어서 트럭에서 픽업하는 ㄷㄷ

프로펠러기라 바람에 프로펠러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순식간에 무기가 될 수 있어.. 저렇게 빨간띠가 붙어있습니다.



마운트 아이사에 다시돌아와서 찍은 아름다운 사진입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미국의 3대항공사중 하나인 델타의 본사인아틀란타 이곳에 델타뮤지엄이 위치합니다. 위치가 회사안이라 초소에서 검사를 받고 들어가야 합니다. 주차는 무료인데 차를 가지고 가는것이 제일 편리한데 저는 택시타고 짐끌고 들어간 ㅠㅠ 올때는 근처의 힐튼 호텔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다시 공항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deltamuseum.org/visit/directions 이며 구 델타 직원들에 의해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입구가 나름허름해 보여서 별게 없을거 같아 보입니다만...

1950년판 B737 아직도 세계 어딘가세요 굴러다니고 있을정도로 생산이 많이된 항공기이지만 이 항공기 이후로 그렇게 DC-10까지 그 명성이 이어지지만 그 이후 맥도넬이라는 방산 업체와 합병을 하게 됩니다.


은빛의 메탈 느낌이 반짝반짝 잘 살아있는것으로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만 보고 겨우 옛날 비행기만 있네... 하다가 옆 창고로 넘어가 보니 선명하게 GE로고가 찍힌 이 비행기는 767-200이였습니다. 사원들이 모금씩이네 해서 회사가 어려울 당시 구매를 한 항공기라고 하는 군요. 조만간에 이 항공기와 함께 747-400 1호기도(노스웨스트 주문) 이곳에 전시가 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Spirit of Delta 라는 이름과 함께 구도장이 도색이 되어있습니다. 이 도장과 현도장 사이에는 2-3번 정도 도장이 근 1-2년마다 바뀌는 혼란함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소에 그림칠하는게 유행을 하더니 이곳에도 역시 소작품이 전시가 되어있었습니다. 


당연히 항공기 모형도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위는 여러항공사에게 급하게 버리받은 MD-11

델타의 족보는 매우 복잡합니다. 그 자체가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겼고 근래 합병한 노스웨스트라는 항공도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긴것이다 보니... 한국역사도 뺨치는 역사도를 보여줍니다.


L1011을 동체를 개조해서 캌핏은 전시용으로 객실은 샾으로 쓰고 있었는데요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제공되는 Amenity Kit, 수저 그리고 기내식사제공용 트롤리까지 안파는 없고 가격이 비싼것도 있지만 생각보다 저렴한 것도 많았습니다. 집에서 비즈니스 클래스 느낌을 낼 도구가 필요하다면 많은 것을 이곳에서 얻을 수 있을듯 합니다.

그렇게 큰 박물관은 아니지만 델타에 관심이 있고 좋은상태로 항공기가 잘 관리되고 있는 곳으로서(시간에 잘 맞춰가시면 내부도 볼 수 있다고) 그리고 항공덕후용 기념품이 많은곳으로 아틀란타에 방문하신다면 들려볼 만한 곳이 될듯 합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