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 친구보러 싸게 다녀오고 싶어 제주항공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결제하고 나니 그렇게 많이 싸지는 않던.... 표시가격에 세금으로 그냥 10만원이 기본으로 더 언져지더군요 쩝.

제주항공은 제주도와 일상용품으로 유명한 애경에서 출자한 항공사입니다. 한성항공 다음으로 운영을 시작한 항공사로 나름 저가항공사중은 1위 그리고 국내 항공사중은 1위라고 합니다. 딱히 불만기사등을 본적은 없지만 처음 타보는 거라 살짝 불안하기는 했습니다. 의외로 출발은 개념있게 본청사에서 출발 피크타임이후라서 슬록이 비어서 그런지는 모르곘습니다.

저녘 10시가 다되어 출발하여 자정이 넘어 홍콩에 도착하는 스케쥴로 버스를 놓치면 매우 난감한 스케쥴입니다. 의외로 자정이 넘으면 홍콩 교통도 빨리 끓기 더군요 공항 버스도 온갖군데 다서는 버스만이라 시간이 정말 오래 걸립니다. 실제로 홍콩섬에 있는 호텔에 도착하니 새벽 3시 ㅠㅠ 

돌아오느 편은 새벽 1시출발 친구랑 식사하다가 출발 한시간전에 출발해서 제시간에 도착하는 기염을 ㅎㅎ 드라마같은 탑승을 했습니다.... 단 2청사라는 입구만 다르고(1청사와 같은 청사로 연결이 되나 수속구역이 이상하게 길고 기차를 타고 가야하는...)이상한 곳이라 뛰느라 오랜만에 심장이 고생을...

기종은 737-800 인테리어상으로 볼때 구형입니다.


저가항공사의 빠지지않는 헤드레스트 광고 이민호를 마지막 한방울 까지 빨아먹을듯한 사인에 사진에 ㄷ ㄷ. 하노이도 취항한다는데 737타고 하노이가다간 멀미 나올듯...



요즘의 한국의 겨울은 확실히 추운거 같습니다 ㅠ

홍콩 내리기 직전인데 안개가 너무 심하게 껴서 착륙못하는줄 알았습니다. 시정이 정말 안좋더군요 바람도 좀 그렇고.

전반적으로 승무원도 친절하고 면세품도 중요한 제품만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기내식은 한국에서 저가항공사는 많이 안타봐서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조금더 다양했으면 하는 기대가 있습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홍콩 공항철도는 홍콩섬에서 부터 공항이 있는 란타우 섬까지 약 40분정도내로 갈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가격은 3-4만원대로 비싼편입니다 하지만 공항으로 가는 제일빠르고 고속 서비스입니다. 중간에 약 1/2정거장 정도 정차하는 것외에는 거의 정차 없이 직행합니다.

 기차 좌석도 편하고 짐 수납공간도 충분한편입니다.

홍콩역입니다.


좌석 헤드레스트에 스피커가 내장이 되어있습니다.



남은거리를 알려주는 지시등입니다.







출국장/입국장내로 연결이 되는 구조입니다. 수속카운터로 1-2분내로 연결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입국장에서도 바로연결이 됩니다.




세계의 공항철도 시리즈

1. 홍콩(HKG)

2. 스톡홀롬(ARN)

3. 인천/김포(ICN/GMP)

4. 샌프란시스코(SFO)

5. 시드니(SYD)

6. 하네다(HND)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새벽 비행기라 과일식을 시켜봤는데 썩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이집트 대추가 있던 것이 인상적이고 레몬 소스를....(파파야에 뿌려먹는) 샐러드 소스를 주더라는...

홍콩-인천 단거리 구간이라 장거리구간에서 과일식을 시키면 좀더 다양한 메뉴가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완행 열차 탑승기 및 시간표는 여기로! 


이번에 급하게 한국에 갔다올일이 있어 급행 열차를 한번 이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서울역까지 완전 개통한 이후로는 처음 타보는 공항열차인데요, 아직도 이용객이 저조한 것인지 세계 공항 철도로는 유래없는 8천원이라는 초특가에 탑승할 수 있습니다. 하나 불편했던 점은 교통카드/신용카드를 직접 사용 못하고 별도로 탑승권을 추가 구매해야한다는 점 이였습니다. 이거 사느라 기차놓치는줄 알고 초긴장 했었습니다... 아무래도 티머니와 수익을 공유하기에는 마진이 베트남 쌀페이퍼만큼 얇은가 봅니다.

인천공항쪽 승강장 모습입니다. 거리는 의외로 가까웠습니다. 비행기가 새벽 5시40분에 도착해서 수속을 다 맞추고 겨우 6시차를 탈 수가 있었습니다. 이는 물론 터미널1에 기착하는 국적기와 짐이 없는 특정한 경우로 현실적으로는 적어도 게이트가 붙고 나서 40분정도 짐이 많을경우 1시간 까지도 잡아야 할듯 합니다. 입국장 이후 기차까지는 뛰면 5분 천천히 걸으면 15분정도 걸릴듯 합니다. 출국장까지는 1분정도가 더 걸리나 큰 차이는 없습니다(층수만 다를뿐)

티켓에는 좌석및 탑승가능한 시간까지 지정이 되어있었는데요 탑승객이 많아질 경우를 대비한 것이라는 생각을 했으나 나중 생각으로는 KTX가 인천공항까지 들어올 경우를 대비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간표는 매시 00분과 30분에 출도착하는 체계입니다. 매 15분이면 좋겠지만 현재로서는 힘들겠지요..


객실 내부는 완행에 비해서 매우 편리하며 디스플레이 설치로 지루하지도 않습니다. 내부도 매우 깨끗한고 짐 수납 공간도 별도로 마련이 되어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일반적으로 급행 열차의 장점은 시간이지만 그것보다도 정차를 하지 않는 다는 점에서 심리적인 효과는 매우 큽니다. 개인적 경험으로는 시간 절약이 되는 것 보다도 정차역이 줄어드는 것이 더욱 큰 심리적인 시간 감소가 되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이 직행편 열차가 상당한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것도 알게되었습니다. 단 구간구간에서 속도가 감소되는 구간 매우 많았습니다. 결국 이런구간때문에 직행과 완행에서의 차이가 10분밖에 안다는 결론이였습니다. 이런 구간이 개선이 가능한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런 구간이 개선이 된다면 아마도 30분내로 주파를 할 수 있을지 않을까 싶습니다.

추가적으로 김포공항정도는 정차를 하는 것이 아무래도 환승승객등을 유치 이용객 증가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세계의 공항철도 시리즈

1. 홍콩(HKG)

2. 스톡홀롬(ARN)

3. 인천/김포(ICN/GMP)

4. 샌프란시스코(SFO)

5. 시드니(SYD)

6. 하네다(HND)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