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최대 효자노선 미주노선중 제일 긴 노선중 하나인 아틀란타 노선을 탑승해 보았습니다. 항공매니아이긴 하지만 시간표상으로 14시간 걸리는 비행이 가볍게 느껴지지만은 않습니다^^

아틀란타는 소위 델타밭입니다. 델타는 전통적으로 팬암이나 유나이티드 대비 그렇게 큰 항공사는 아니였으나 근 20년간 노스웨스트와의 합병등으로 태평양노선을 포함한 국제선 확장과 서비스 개선등으로 유나이트가 합병으로 인한 진통이 컷던것(그리고 현재도 큰)에 비해 델타는 비교적 무난하고 성공적인 합병은 물론 실적개선도 이루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틀란타는 또한 승객수 편수등 기준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세계에서 가장 바쁜 공항중 하나이며 영국의 만성적 활주로 부족을 겪는 모 공항(LHR) 과는 다르게 동시이착륙이 가능한 활주로가 4개나 시원하게 뻗어 있어 

대한항공과는 관계가 상당히 안좋은 

폐북의 없던 시대에는 큰 간판이 짱땡입니다 대놓고 '델타 타시오' 참고로 델타는 나름 고고속 여객기인 컨베어의 운용사였습니다.나름 제트기중의 제트기를 운용했던것이죠

아틀란타 국제선 청사로 매우 깔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연지 얼마 안됬다고... 사람도 별로 없고 수속도 빠르고. 위치상으로 국내선 터미널들의 완전 반대편에 있으나 열차로는 연결이 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제일 바쁜 공항이면서도 델타와같이 개념항공사가 있는 공항이라는 것이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본격 유리궁전의 느낌의 터미널입니다 약간 인천공항같은 느낌도 듭니다.

나름 듀티 프리도 충실히 가추고 있습니다만 인천공항 비하면 버스터미널인건 ...지못미

이 노선에는 비즈니스 승객이 헤비한 관계로 777 300ER이 투입되고 있으나 요일에 따라 2편이 뜨고 있으며 작성시점에는 시즌에 따라 A380도 투입이 되고 있습니다.(본격 비즈니스석 관광버스)

300ER의 묘미는 하늘을 베는듯한 레이크 윙팁입니다~!

14시간 비행은 다행히 졸려서 자느라 많은 시간을 보내서 의외로 빨리지나간 느낌이었습니다.

거리가 거리인 동부쪽 도시라 상당히 높은 위도를 지나 드디오 꿈엑그린 미주노선에서 얼음보기 소원을 실현 하였습니다. 시카고 지역도 혹시 볼 수 있을까 했는데 뜨자마자 북극가기전까지는 구름으로 뒤덮혀서 보지못함 ㅠㅠ

루트가 확실히 북극지역을 거의 터치하고 있습니다 ^^



뭔가 미국 남부의 푸짐함이 느껴지는 기내식입니다. 양이 아주 후덕합니다. 이게 델타의 후덕함일까요 해산물이 아낌없이 들어가 있는 그리고 산딸기도 대박... 참고로 해산물 식을 시키기는 했습니다. 이렇게 후덕하고 맛있는 해산물식은 처음인...

그나저나 비행기는 777인데 위치표시 항공기는 330인... 물론 330에도 이 탈레스 기내장비가 탑재가 되기는 하더군요 결국에는

점심도 푸짐... 이게 바로 미국 남부인심인가 봅니다. 요즘 인천캐터링의 인심은 지극히 원가절감입니다만...



긴 비행을 마치고 못내려서 안달인 승객일동입니다 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보셨으면 공감꼭 눌러주세요!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미국의 3대항공사중 하나인 델타의 본사인아틀란타 이곳에 델타뮤지엄이 위치합니다. 위치가 회사안이라 초소에서 검사를 받고 들어가야 합니다. 주차는 무료인데 차를 가지고 가는것이 제일 편리한데 저는 택시타고 짐끌고 들어간 ㅠㅠ 올때는 근처의 힐튼 호텔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다시 공항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deltamuseum.org/visit/directions 이며 구 델타 직원들에 의해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입구가 나름허름해 보여서 별게 없을거 같아 보입니다만...

1950년판 B737 아직도 세계 어딘가세요 굴러다니고 있을정도로 생산이 많이된 항공기이지만 이 항공기 이후로 그렇게 DC-10까지 그 명성이 이어지지만 그 이후 맥도넬이라는 방산 업체와 합병을 하게 됩니다.


은빛의 메탈 느낌이 반짝반짝 잘 살아있는것으로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만 보고 겨우 옛날 비행기만 있네... 하다가 옆 창고로 넘어가 보니 선명하게 GE로고가 찍힌 이 비행기는 767-200이였습니다. 사원들이 모금씩이네 해서 회사가 어려울 당시 구매를 한 항공기라고 하는 군요. 조만간에 이 항공기와 함께 747-400 1호기도(노스웨스트 주문) 이곳에 전시가 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Spirit of Delta 라는 이름과 함께 구도장이 도색이 되어있습니다. 이 도장과 현도장 사이에는 2-3번 정도 도장이 근 1-2년마다 바뀌는 혼란함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소에 그림칠하는게 유행을 하더니 이곳에도 역시 소작품이 전시가 되어있었습니다. 


당연히 항공기 모형도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위는 여러항공사에게 급하게 버리받은 MD-11

델타의 족보는 매우 복잡합니다. 그 자체가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겼고 근래 합병한 노스웨스트라는 항공도 여러항공사가 합병해서 생긴것이다 보니... 한국역사도 뺨치는 역사도를 보여줍니다.


L1011을 동체를 개조해서 캌핏은 전시용으로 객실은 샾으로 쓰고 있었는데요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제공되는 Amenity Kit, 수저 그리고 기내식사제공용 트롤리까지 안파는 없고 가격이 비싼것도 있지만 생각보다 저렴한 것도 많았습니다. 집에서 비즈니스 클래스 느낌을 낼 도구가 필요하다면 많은 것을 이곳에서 얻을 수 있을듯 합니다.

그렇게 큰 박물관은 아니지만 델타에 관심이 있고 좋은상태로 항공기가 잘 관리되고 있는 곳으로서(시간에 잘 맞춰가시면 내부도 볼 수 있다고) 그리고 항공덕후용 기념품이 많은곳으로 아틀란타에 방문하신다면 들려볼 만한 곳이 될듯 합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라스베가스에서 앨버커키까지는 사우스웨스트항공의 737기를 이용했습니다만 델타밭인 아틀랜타는 사우스웨스트가 오히려 더 비싼지라.. US Airways를 다시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단 피닉스로 돌아가야하는건 에러...

그리고 이번기회에 Regional Jet을 처음 이용해보게 되었습니다. 한번도 이용해 본적이 없어서 눈에 콩깍지가 살짝 있었으나 타는 순간 바로.. 음 이건 아니다 싶은 것이

1. 수하물 체크인이 무료가 아닌 대부분 미국항공사라 기를쓰고 기내 반입으로 수하물을 가지고 오는 사람들때문에 기내의 혼잡

2. 생각보다 기내가 협소합니다 고속 버스 수준...

피닉스로 transfer를 한후 자정에 가까운 시간에  갑자기 크게 느껴지는 A320을 타고 아틀란타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본 항공편은 비행시간은 3시간 정도이지만 동-서부시차가 3시간 차이가 나는지라 자정에 출발에 아침일찍 도착하는 구조였습니다.

단 홍콩 한국노선 못지않게 시간이 시간인지라 잘것은 못되더군요 이륙하고 뭐하고 하다보니 잠은 못이루고.. 하여간 이로인해 아틀란타 일정이 틀어지게 되는 원인을 제공하게 됩니다 ㅠ




미국의 거대공항 아틀란타 공항이 새벽의 옅은 파란하늘 사이로 보이기 시작합니다. 한바퀴 돌아서 내리는 어프로치더군요..



나름 대형공항의 기상의 느껴지는 모노레일과 딱히 의미를 알수는 없는 큰 벽화가 무슨 어린이 관련 컨벤션인듯 합니다.

수하물 수취는 인천공하처럼 본 터미널에서 이루어집니다. 공항자체는 좀 낡았습니다만(국제선 청사 제외) 구조는 21세기에 지어진 공항의 모태가 되는 공항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아틀란타에서 하루밖에 시간이 없어 딱 2곳만 돌아보게 되었는데요 질병통제센터(CDC), CNN 그리고 코카콜라 박물관 이였습니다. 이외에 상당한 규모의 수족관도 있었습니다.


CDC - Center For Disease Control

질병통제센터는 일반인들에게는 Walking Dead로서 그리고 근래에는 Ebola바이러스 등 때문에 많이 접하게 된 곳인데요. 창립 초기에는 말라리아 방지사업 및 연구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고 합니다.

가볼 가치가 있는냐에 있어서는 ..  은근히 가기도 힘들고(전철타고 버스타고...) 나름 의학계 종사자라 가보긴 했습니다만 박물과 사이즈도 그냥 그렇고 분위기도 음산 합니다. 아무래도 나름 국가 기밀을 취급하는 기관이라면 기관이라 할 수 있어서 그런가도 싶습니다. 교육적인 부분은 어짜피 웹사이트에 다 나와있어 차라리 그쪽으로 정보를 얻는 것이 나을 듯 합니다.

참고로 정문에서 사진찍는 것도 못합니다. ㅠㅠㅠ


Legionella라는 호흡기감염균이 발견된 재향군인회 호텔의 에어컨 수조에서 채취한 샘플로 이 증례가 재향군의회 모임에서 일어났다는 것을 연유로(Leginaires) 병균도 이를 따라 이름이 지어지게 됩니다.


이건 음식 섭취량들을 정확하게 측정이 필요할때 쓰는 기구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건 주사기 였던것으로..

CNN 센터

호텔은 CNN본사안에 있는 옴니 호텔이라는 곳에 있었습니다. 원하는 경우 돈을 비줄하고 투어를 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저 지구본으로 부터 아래층으로 이어지는 곳에서 티켓 구매를 하고 관람을 할 수 있습니다. 

코카콜라 박물관

코카콜라의 발상지가 아틀란타입니다. 최초 창립자 이후 정착이 되기까지 주인이 2-3회정도 바뀐듯 하기 합니다만 여러가지 코카콜라 관련품목이나 코카콜라 북극곰 마스코트 등이 있습니다.

전세계 각국의 코카콜라 선전물이 전시되어 있는 입구입니다. 이곳에서 안내양이 코카콜라의 글로벌함에 대해 침이마르도록 설명을 합니다.



종종 코카콜라 광고에 무료출연하는 북금곰이 이렇게 힘들게 사진 촬영까지 하고 있습니다. 밖은 웃지만 속은 웃는것이 아닐지도...

전에는 딱히 본적이 없는 병모양 캐릭터양도 있습니다... 코카콜라 병같은 몸매가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님을 보여주는... 

이외에 특이할만한 부분은 전세계 각지에서 코카콜라가 만드는 음료중 60가지 정도를 시음해 볼 수 있는 곳 입니다. 종류가 종류인만큼 일부 디스펜서는 비어있었습니다. ㅠ





코카콜라는 단순 음료이고 결국은 머리에서 어떻게 인식되느냐 마케팅이 제품 가치창조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됩니다.

그래서 이렇게 다양하게 각국 지역 정서에 맞게 철저하게 로컬라이징을 해나아 가고 있는 것 입니다.

이렇게 자동차 광고까지..



출구쪽에는 코카콜라가 이렇게 쌓여있지만 한병만 가져가라고 직원이 지키고 서있습니다. 쩝..

최근 캔에 이름새겨 넣기와 함께 많이 하고 있는 각양각색의 코카콜라 래핑 입니다.

이거는 코카콜라 병으로 재활용해 만든 b모사 헤드폰이라고 하는군요... 음질은 재활용 못하다는 점 ㅠ

전반적으로 특이하고 재미있는 곳이고 코카콜라의 대해서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는 흥미롭지만 그외에는 큰 어트랙션은 없는 그런 곳입니다. 참고로 라스베가스에 있는 매장에서도 60개 까지는 아니지만 20개정도까지는 시음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라스베가스 매장은 기념품판매가 주입니다..




Posted by puercaeli puercaeli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